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3℃

  • 인천 25℃

  • 백령 24℃

  • 춘천 23℃

  • 강릉 24℃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5℃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7℃

  • 전주 29℃

  • 광주 29℃

  • 목포 28℃

  • 여수 28℃

  • 대구 28℃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6℃

IT 올가을 '알뜰폰 대란' 또 올까···정부, 8월 도매대가 인하 추진

IT 통신

올가을 '알뜰폰 대란' 또 올까···정부, 8월 도매대가 인하 추진

등록 2024.06.23 10:17

임재덕

  기자

올 가을부터 더 저렴한 가격에 알뜰폰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월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를 목표로 이동통신 업계와 음성, 데이터 등 항목별 종량제(RM) 요금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가, 오는 8월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를 추진한다. 그래픽 = 배서은 기자정부가, 오는 8월 알뜰폰 도매대가 인하를 추진한다. 그래픽 = 배서은 기자

도매대가는 알뜰폰 사업자가 이동통신 3사에 지급하는 망 사용 대가다. 직전 도매대가 인하는 2022년 12월 이뤄졌다. 당시 음성 도매대가는 1분당 6.85원으로 전년 대비 14.6% 낮아졌고 데이터는 1MB당 1.29원으로 19.8% 인하됐다.

이번 도매대가 조정은 이보다 인하 폭이 더 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최근 과기정통부가 스테이지엑스의 제4이동통신사 후보 자격을 취소하며 통신 시장 경쟁 촉진 주체로 알뜰폰의 역할이 부각됐다. 이에 당국이 도매대가를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내리려 하지 않겠느냐는 이유에서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업무 목표를 제시하며 "이통3사 대비 30% 이상 저렴한 알뜰폰 경쟁력을 높여 이동통신 시장 경쟁을 촉진하고 가계통신비 경감에 기여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