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22℃

  • 춘천 16℃

  • 강릉 24℃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18℃

  • 목포 20℃

  • 여수 20℃

  • 대구 21℃

  • 울산 19℃

  • 창원 20℃

  • 부산 20℃

  • 제주 15℃

산업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서 직원 2명 방사선 피폭···원안위 현장조사

산업 산업일반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서 직원 2명 방사선 피폭···원안위 현장조사

등록 2024.05.29 18:54

김현호

  기자

삼성, 삼성전자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삼성, 삼성전자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근무하던 직원 2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2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27일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생산라인에서 근무하던 이들 직원은 손 부위가 엑스레이(X-ray)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방사선에 노출된 직원들은 서울 노원구 원자력의학원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에 입원해 추적관찰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이날 기흥사업장에 인력을 파견하는 등 사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조사를 통해 구체적 사고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며 추가조사를 통해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이 확인될 경우에는 행정처분 등의 조처를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입장문을 통해 "삼성전자는 해당 직원의 치료와 건강 회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당사는 관계 당국의 사고 경위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