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5℃

  • 춘천 15℃

  • 강릉 13℃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2℃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2℃

  • 전주 13℃

  • 광주 11℃

  • 목포 16℃

  • 여수 18℃

  • 대구 16℃

  • 울산 14℃

  • 창원 17℃

  • 부산 16℃

  • 제주 15℃

금융 신한카드, 'CNCF 해커톤'에서 3위 입상

금융 카드

신한카드, 'CNCF 해커톤'에서 3위 입상

등록 2024.04.08 08:44

김민지

  기자

신한카드가 세계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비영리재단 'CNCF(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에서 주관한 해커톤에 참가해 3위에 입상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신한카드가 세계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비영리재단 'CNCF(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에서 주관한 해커톤에 참가해 3위에 입상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는 개방형 클라우드 기술들을 추진하고 관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비영리재단인 'CNCF(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에서 주관한 해커톤에 참가해 3위에 입상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해커톤 대회는 CNCF가 UN(United Nations)과 협력해 개최한 첫 번째 행사다.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한 8개국 22개팀 개발자들이 한데 모여 오픈소스 기술을 기반으로 가장 시급한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기여하고자 개최됐다.

신한카드는 UN에서 제시한 10가지 챌린지 과제 중 '공동 보행-안전 지도(Collaborative Walking-Safety Map)' 부문에 참여해 야간에도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이동 경로를 제시하는 앱을 개발해 출품했다.

이 앱은 구글 지도를 기반으로 AI 모델을 활용해 전세계의 대도시를 비롯한 다양한 지역에서의 위험도를 평가해 안전한 보행 경로를 제시한다. 앱 사용자의 이동속도, 주변 사용자 수, 주변 조도는 물론 가로등과 CCTV 위치, 경찰서와 같은 관공서의 존재 유무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위험을 예측한다. 예를 들어 주변 환경이 밝고 주변에 경찰서가 위치해 있으며 사람들의 보행 속도가 빠르지 않다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예측하는 식이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3초간 화면을 누르는 것만으로 비상 연락처로 경보를 전송하는 기능도 구현했으며 앱 사용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AI 학습을 통해 사용자 환경을 향상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앱 설계에 활용된 소스 코드는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코드 공유 플랫폼(github)에 공개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수상 결과는 급변하는 ICT 기술 변화 속에서도 클라우드, 오픈소스와 같이 새롭게 대두되는 기술 영역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며 "앞으로도 카드업계를 선도하는 사업자로서 기술 역량을 강화해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