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5℃

  • 춘천 15℃

  • 강릉 13℃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2℃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2℃

  • 전주 13℃

  • 광주 11℃

  • 목포 16℃

  • 여수 18℃

  • 대구 16℃

  • 울산 14℃

  • 창원 17℃

  • 부산 16℃

  • 제주 15℃

부동산 "해외에 답있다"···대우건설, 해외 도시 개발사업 확대

부동산 건설사

"해외에 답있다"···대우건설, 해외 도시 개발사업 확대

등록 2024.03.28 06:00

주현철

  기자

정원주 회장, 해외 개발사업 확대로 사업다각화 전략 수립나이지리아·이라크 등 거점시장 강화 및 신시장 개척 병행

부동산 시장 위축 역시 건설업계 전반의 위기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우건설이 국내 건설시장의 위기를 해외 시장으로 극복할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핵심 전략으로 해외 도시개발사업 분야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지난해 매출 11조 6478억 원, 영업이익 6625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 5.7%를 기록하며 2%대의 기록한 비슷한 규모의 경쟁사들과 차이를 보였다.

그룹 관련 공사로 수주고를 채운 경쟁사들과 비교해보면 실적의 질이 달랐다는 평가도 나온다. 부채비율 역시 지속적으로 감소하며 재무안정성도 높아지고 있다.

2023년 신규 수주에서도 대우건설은 13조 2096억원을 기록하며 목표였던 12조 3000억원을 초과달성했다. 특히 해외수주에서 나이지리아 카두나 정유시설 긴급공사, 리비아 발전 패스트트랙 등을 통해 목표로 했던 1조 8000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3조 1322억원의 수주실적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향후 국내 건설기업의 지속성장의 방향이 해외건설시장에 있다고 보고 세계 건설 디벨로퍼로 성장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한 상태다. 기존 강점을 지니고 있는 나이지리아, 이라크 등의 거점시장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강화시키면서 투르크메니스탄 등의 신시장 개척과 더불어 사업다각화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은 올해 시무식에서 단순시공만으로는 이윤확보와 성장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기에 해외에서도 시행과 시공을 병행하는 디벨로퍼로 성과를 거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외 도시개발사업 분야에 대한 경험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신도시 개발사업 분야에 대한 확대와 이를 통한 세계 건설 디벨로퍼로의 변신을 추진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원주 회장은 지난해 10여개 국가를 방문하며 시장을 점검하고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뉴저지를 중심으로 한 북미지역, 나이지리아를 중심으로 하는 아프리카지역, 싱가포르/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한 동남아시아 지역을 세 곳의 축으로 삼아 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임을 밝히기도 했다.

실제 정원주 회장은 올해 2월 인도를 방문해 인도 외교부 댐무 라비(Dammu Lavi) 외교부 경제차관, 국영수력발전공사(NHPC) 경영진을 비롯한 복수의 기업 관계자들을 면담하고 현지 건설/부동산 시장을 둘러봤다. 인도 방문 기간 동안 정원주 회장은 뉴델리와 뭄바이 등에서 진행하고 있는 현지 개발사업 현황을 직접 확인하며 임직원과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을 점검했다.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은 "올해 건설 환경에 큰 어려움이 전망되지만 대우건설은 이를 극복할 무한한 힘을 지니고 있으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는 DNA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세계적인 건설 디벨로퍼로 성장하기 위해 해외에서 답을 찾고 해외에서 희로애락을 같이 하고 싶다"고 밝혔다.

정 회장의 이런 발언은 지난 국토교통부에서 지난 2월 '원팀코리아 타운홀미팅'을 통해 해외 도시개발사업 활성화를 통한 해외건설시장 패러다임 전환 계획을 밝히면서 더욱 힘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원팀코리아 타운홀미팅' 행사에서 국토부 박상우 장관은 "해외도시개발 사업 진출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이 공동으로 진출하여 리스크를 낮추고 적극적인 투자를 추진해 기업 참여를 유도하는 등 정부가 원팀으로 앞장서 해외 도시개발사업의 이정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국토부의 방침은 대우건설이 추진하고 있는 해외도시개발사업 강화 전략과 일맥상통하다. 특히 대우건설은 베트남에서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개발사업의 성공을 통해 해외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한 노하우와 경험을 갖고 있는만큼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선도적인 실적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대우건설은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위기라는 말이 위험과 기회가 함께 있다는 것처럼 2024년은 국내 건설기업에게 매우 불확실한 위험성이 존재함과 동시에 이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갈 기회도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며, "세계 건설 디벨로퍼로 성장하기 위한 여정을 시작하는 토대를 만들어 대한민국이 글로벌 건설강국으로 자리매김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