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5℃

  • 인천 23℃

  • 백령 11℃

  • 춘천 29℃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4℃

  • 안동 2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8℃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1℃

  • 대구 28℃

  • 울산 22℃

  • 창원 25℃

  • 부산 22℃

  • 제주 20℃

라이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라이프 소셜 카드뉴스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등록 2023.10.17 08:15

이성인

  기자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식당 말고 사람 살린 백종원 '심폐소생술, 참 쉽쥬?' 기사의 사진

먹거리를 비롯한 지역 상권 부활에 관심이 많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이번에는 식당이 아니라 실제로 사람 목숨을 구한 사연으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16일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백종원 대표는 지난 11일 충남 금산군을 찾았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추진한 먹거리 개선 사업의 시범 대상으로 금산세계인삼축제가 선정돼 행사 참여 차 들른 것인데요.

이날 금산의 한 식당에서 금산군수, 관광공사 본부장 등과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식당 직원 A씨가 쓰러진 걸 발견했고 곧바로 심폐소생술에 나선 것이지요.

식당 측의 119 신고로 구급차를 기다리는 동안, 백 대표는 심폐소생술에 더해 A씨에 질문을 던지며 응급처리를 이어나갔다고 합니다. 다행히 A씨는 의식을 회복했고 도착한 구급대에 안전히 인계됐습니다.

쓰러진 직원 A씨는 식당 주인의 직계 가족으로 일을 도우러 왔다 갑자기 심정지가 온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더본코리아 측은 "(백 대표가) 군대에서 장교로 복무한 경험이 있어 심폐소생술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백 대표는 육군 학사 14기 출신으로, 포병 소위로 임관해 육군 제7포병여단에서 포병 장교로 복무한 바 있습니다.

▲백종원 대표 "그런 상황에서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일"

식당뿐만 아니라 사람 생명도 구해낸 백 대표의 미담에 네티즌은 환호를 보냈습니다.(카드뉴스 이미지 참조)

이렇듯 알아두면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되는 심폐소생술. 이번 기회에 다시 한번 복습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요?

◇ 심폐소생술 순서&방법

1. 반응의 확인 = 환자에게 다가가 어깨를 두드리며 "괜찮으세요?"라고 물어봅니다. 의식이 없다면 심정지의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2. 도움 요청 = 환자의 반응이 없을 경우 심정지 상태를 의심하고 재빨리 도움을 청해야 합니다.

3. 가슴압박 = 깍지를 낀 두 손의 손바닥을 환자의 가슴 압박점에 두고 30회 압박합니다. 이때 가슴 압박의 깊이는 약 5cm 정도, 압박 속도는 분당 100∼120회입니다.

4. 인공호흡 = 30회 압박 후에는 인공호흡을 합니다. 먼저 환자 머리를 젖히고 턱을 들어 올려 기도를 개방합니다. 환자의 코를 막은 다음 입을 밀착시킨 후 환자의 가슴이 올라올 정도로 1초 동안 숨을 불어 넣습니다. 이렇게 두 번 실시합니다.

5. 반복 시행 = 119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가슴압박 30회와 인공호흡 2회를 반복 시행합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