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4℃

  • 인천 25℃

  • 백령 22℃

  • 춘천 24℃

  • 강릉 23℃

  • 청주 22℃

  • 수원 23℃

  • 안동 22℃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22℃

  • 전주 22℃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4℃

  • 대구 25℃

  • 울산 24℃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22℃

IT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고강도 구조조정···임직원 200여명 희망퇴직

IT IT일반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고강도 구조조정···임직원 200여명 희망퇴직

등록 2023.10.02 11:12

강준혁

  기자

카카오의 기업간거래(B2B) 사업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임직원 200여명이 희망퇴직을 통해 회사를 떠났다.

2일 정보기술(IT) 업계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 7월부터 진행한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지난달 마무리하고 희망퇴직자를 포함해 기존 정원(약 1100명)의 약 30%를 줄이는 고강도 구조조정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인력 상당수는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브레인을 비롯해 카카오 그룹(공동체) 내 다른 회사로 자리를 옮겼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의 첫 사내독립기업(CIC)이었던 'AI랩'이 2019년 12월 분사한 회사다.

회사는 2019년 당시 48억원이었던 영업손실 규모가 지난해 1406억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이에 지난 5월 백상엽 전 대표가 사임하고 이경진 당시 클라우드부문장(부사장)이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됐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또 클라우드 사업 중심의 회사로 전체적인 구조를 변경하며 클라우드와 연관되지 않은 사업의 축소와 양도 등을 예고했다.

최근에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이름과 로고를 변경하고 공격적인 요금 정책을 내놓으며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 들어 경기 불황으로 클라우드 업황마저 한풀 꺾인 양상이라 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클라우드 업계의 한 관계자는 "클라우드 사업은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들고 기업 간 기술력의 차이도 크다"며 "투자가 얼어붙으면서 경쟁력의 양극화도 점차 심화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