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5℃

  • 인천 4℃

  • 백령 3℃

  • 춘천 5℃

  • 강릉 2℃

  • 청주 6℃

  • 수원 6℃

  • 안동 3℃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5℃

  • 전주 9℃

  • 광주 9℃

  • 목포 8℃

  • 여수 9℃

  • 대구 6℃

  • 울산 5℃

  • 창원 8℃

  • 부산 6℃

  • 제주 10℃

김주현 금융위원장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국민 정서·기대 부합"

김주현 금융위원장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국민 정서·기대 부합"

등록 2023.01.05 16:49

수정 2023.01.05 17:59

정단비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KB국민은행 남대문종합금융센터(탄력점포)를 방문해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이재근 KB국민은행장과 함께 탄력점포의 운영현황 및 정부가 추진 중인 만기연장·상환유예, 새출발기금 등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집행상황에 대한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최근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정상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은행 영업시간도 정상적으로 복원하는 것이 은행권에 대한 국민들의 정서와 기대에 부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은행들의 영업시간은 단축 운영되고 있다. 이에 고객들의 불편 등을 고려해 은행들의 영업시간 정상화를 주문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5일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이재근 KB국민은행장과 함께 KB국민은행의 남대문종합금융센터(탄력점포)를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20년 이후 노사 간 합의로 은행 영업시간을 단축한 것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측면에서 국민과 은행이용자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다"면서도 국민들의 정서와 기대에 부합해 영업시간을 정상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는 국민생활 불편 해소 측면에서 뿐 아니라, 서비스업으로서의 은행에 대한 인식제고와 비정상의 정상화 차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회장은 "은행 업무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의 불편에 공감한다"며 "코로나19 극복과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에 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날 현장 방문은 금융접근성 제고를 위해 은행권이 자체 추진하고 있는 탄력점포의 운영현황과 애로사항 등을 살펴보고 정부가 추진 중인 만기연장·상환유예, 새출발기금 등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집행상황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융업의 디지털 전환으로 공간적·시간적 제약이 없는 비대면 거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다만 은행들은 지점을 지속적으로 축소하고 있는데다 고령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은 여전히 대면 채널에 대한 이용수요가 큰 상황이다. 이에 은행권은 디지털 취약계층과 대출상담, 통장신설 등 다양한 대면 거래 수요에 대응해 탄력점포, 공동점포, 우체국 업무위탁 등 다양한 대안을 추진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러한 은행권의 금융서비스 접근성 제고 노력이 아직은 초기 단계이나 다양한 대면 수요를 충족시키는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은행권이 이러한 노력을 지속 확대해줄 것을 당부, 금융당국도 함께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행장도 "2017년 첫 도입 이후 고객들의 반응이 좋아 지난해 탄력점포를 전국으로 확대했으며 향후에도 추가 확대를 준비할 것"이라며 "탄력점포에 방문한 인근 직장인 고객은 일반적인 은행 영업시간에 맞춰 은행업무를 보기 힘들어 탄력점포를 자주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현재 단축 운영 중인 은행 영업시간이 빠르게 정상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만기연장, 상환유예 등 금융지원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은행권 등 금융권이 제공하는 만기연장·상환유예, 새출발기금 등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현장에서 차질 없이 집행해달라"며 "앞으로도 상황을 보아가며 금융권과 함께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 및 금융권 자체지원 프로그램 등을 보완·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