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 윤 대통령에 "28일까지 이상민 파면해야···안하면 책임 묻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박홍근 "이상민부터 파면하는 것이 순서"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오는 28일까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거듭 촉구했다. 이 장관을 파면 조치하지 않을 경우 국회 차원의 해임 건의안과 탄핵 소추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진심으로 원한다면 말만 '철저한 규명'을 외칠게 아닌 이 장관부터 파면하는 것이 순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빅 원내대표는 "국민은 이번 참사 법적 책임은 물론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할 가장 핵심 인사로 이 장관을 지목하고 있다"며 "사퇴에 대한 국민 여론은 70%에 육박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경찰 특별수사본부가 일선 담당관에게만 맴돌면서 핵심 윗선으로는 한 발자국도 못 떼는 상태"라며 "이태원 참사 총체적 책임자로서 경찰 수사를 받아야 할 장관이 경찰 지휘 감독 책임자로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 장관을 그대로 두는 것도 모자라 고생 많았다며 노골적으로 힘까지 키워주고 있다"며 "참사 발생 한달이 다 돼가는 상황에서 국회가 윤 정권의 이상민 지키기를 지켜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이 장관을 파면하지 않을 경우 이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과 탄핵 발의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끝내 국민 뜻을 거역한다면 국회가 직접 나서 참사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며 "참사 발생 한달이 되기 전인 28일까지 이 장관 파면에 대한 조치를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