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 "한남2구역 모든 사업조건 '직접' 챙길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계약서 변경없이 후분양 가능한 사업조건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남써밋 3600평규모 중앙광장 '인피니티파크'. 사진 = 대우건설

대우건설은 한남2구역 시공사 선정총회를 하루 앞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한남2구역 입찰과정에서 조합원들에게 제안한 모든 약속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개최된 한남2구역 1차합동설명회에 직접 참석한 대우건설 백정완 사장은 "대우건설의 대표이사로서 118프로젝트를 포함한 모든 사업조건을 하나하나 직접 챙기겠다"며 "사업비 전체조달부터 이주비 LTV 150%, 최저이주비 10억 등 한남2구역에 제안한 모든 사업조건을 한 치의 거짓 없이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입찰을 준비하며 무엇보다 조합의 오랜 염원인 단지의 혁신적인 변화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118프로젝트'를 제시했다. '118 PROJECT'는 기존의 조합 원안설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한남2구역의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으로 조합원들의 설계변경에 대한 갈증과 염원을 해결하겠다는 취지이다. 이는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을 근거로 최고 층수 14층인 원안설계 대비 7개 층이 상향된 21층의 설계와 6개의 주동을 연결하는 360m 스카이브릿지를 통해 '한남써밋'을 한강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명품단지로 재탄생 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뿐만 아니라 7단으로 분절돼 있던 지형을 평탄화해 3단으로 통합하면서 3,600평 규모의 대규모 중앙광장을 조성, 전 세대를 남향으로 배치하고 최소 4Bay이상을 적용해 맞통풍이 가능하도록 설계했으며, 한강과 용산공원, 남산조망이 가능한 세대를 기존보다 438세대 늘려 입지적인 장점을 극대화 했다. 또한 84㎡ 이상의 세대에는 세대 당 1대의 프라이빗 엘리베이터를 제공하는 파격적인 설계와 함께 '한남써밋'의 명품단지 위상에 걸맞은 총 4,797평의 하이엔드 럭셔리 커뮤니티를 계획하며 랜드마크의 위상에 어울리는 명품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남2구역 합동홍보설명회에 참석한 대우건설 백정완사장과 임직원. 사진 = 대우건설

대우건설의 이에 더해 파격적인 사업조건을 준비했다. ▲ 사업비 전체 책임조달 ▲ 조합원 이주비 LTV 150% ▲ 최저 이주비 세대당 10억 ▲ 이주비 상환 1년 유예 ▲ 아파트,조경 모두 10년 하자보증 등 지금까지 정비업계에서 볼 수 없었던 유례없는 '역대급 사업조건'을 담으며 한남2구역에 대한 강한 수주의지를 보였다. 특히 대우건설은 한도 없는 사업비 전체 조달로 후분양이 가능한 사업조건을 제시해 조합의 이익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실제로 후분양에 성공한 사례는 대우건설이 시공한 '과천푸르지오써밋(과천주공1단지 재건축)'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과천푸르지오써밋'은 국내 후분양 1호 사업으로 일반분양가를 선분양 대비 3.3㎡당 682만원 높은 3,998만원으로 분양에 성공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는 2개월 앞서 분양한 '과천자이(과천주공6단지)'보다 3.3㎡당 700만원 이상 높은 분양가를 실현한 것으로, 조합의 사업성을 개선한 대표적인 후분양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다. 이같은 이유로 최근 정비사업에서 후분양을 선호하는 조합이 늘어나는 추세를 반영해 시공사들도 후분양을 제안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다.

다만, 후분양을 하게 되면 공사비의 원가부담을 시공사가 떠안아야 하지만, 현재 대우건설의 재무 안정성으로 후분양에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PF보증 우발채무 리스크 확산으로 건설업체 위기설이 나오는 가운데 대우건설은 22년 3분기 현재 현금성 자산만 2조2천억원을 보유하고 있어 외부의 자금조달 없이 회사 자체적으로 단기부채 상환과 PF채무보증 리스크로 부터 완벽하게 대비되어 있다는 설명이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