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통령실, '새 CI 검찰과 비슷' 의혹에 "억지 주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통령실의 새로운 상징체계(CI). 이미지제공=대통령실

대통령실이 24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새로 공개한 대통령실 상징 체계(CI)가 검찰 CI와 유사하다'는 의혹에 대해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지난 23일 공개한 용산 대통령실의 새로운 상징 체계(CI)는 봉황이 감싸고 있는 건물은 용산 대통령실 모습을 있는 그대로 형상화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용산 대통령실 청사의 사진과 CI를 비교해보면 분명하게 알 수 있다"며 "그럼에도 대나무와 칼 등을 형상화한 검찰 CI와 유사하다는 주장은 새로운 용산 시대의 개막을 폄훼하려는 억지 주장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의원들은 대통령실이 전날 새 CI를 공개하자 "검찰 로고가 겹쳐 보인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통령실 CI도 검사가 만들었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될 정도"라며 "이걸 만드는 데 무려 1억원 정도의 예산을 썼다는 사실이 차라리 거짓말이었으면 좋겠다"고 글을 게시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관련태그

#대통령실

#용산

#C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