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준금리 인상에 가계대출 한달 만에 감소전환···은행 수신 4배 이상 늘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가계대출, 기타대출 중심으로 감소
반면 기업대출 증가폭은 확대
은행 수신 36.4조원 증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9월 중 은행의 가게대출이 한 달 만에 감소전환하고 은행 수신이 큰 폭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22년 9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은행의 가계대출은 1조2000억원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증가규모가 축소되고 기타대출 감소폭이 확대되면서 전월대비 감소 전환해 한 달만에 증가세가 꺾였다. 이는 9월 기준 관련 통계 속보치가 작성된 2004년 1월 이후 감소한 것은 처음이다.

한은은 "주담대는 주택거래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집단 및 전세자금 대출 취급이 다소 줄어들면서 증가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주담대는 전월 1조6000억원 증가에서 9000억원 증가로 증가폭이 감소했다. 이는 2004년 1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다. 전세자금대출을 보면 지난 7월 1조1000억원, 8월 9000억원, 9월 6000억원 증가로 감소세가 뚜렷한 모습이다.

기타대출은 1조3000억원 감소에서 2조1000억원 감소로 감소폭이 확대됐다. 이는 대출금리 상승과 대출규제 지속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은행의 기업대출은 '풍선효과'로 크게 늘었다. 은행 기업대출은 9조4000억원 증가했는데, 이는 분기말 일시상환 등 계절적 감소 요인에도 대기업대출 중심으로 높은 증가세가 이어져서다. 지난 2009년 6월 이후 최대치다.

중소기업대출은 4조7000억원 늘었다.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및 운전자금 수요가 이어지며 상당폭 증가했다.

대기업대출은 4조7000억원 증가했다. 회사채 시장 위축에 따라 기업의 대출 활용 지속 등으로 전달 2조9000억원 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이는 2009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 증가다.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은행의 수신 금리도 일제히 오르며 은행 수신이 크게 늘었다. 은행 수신은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36조4000억원 늘었다. 8월 증가폭이 8조7000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4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수시입출금식예금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저축성 예금으로의 자금이동 등으로 가계자금을 중심으로 3조3000억원 감소했다.

정기예금은 은행의 규제비율 제고를 위한 자금유치 노력, 수신금리 상승에 따른 가계 및 기업의 자금 유입 등으로 32조5000억원 늘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