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4℃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3℃

  • 독도 13℃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5℃

  • 대구 15℃

  • 울산 13℃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한은, 올해 물가상승률 5.2% 전망···24년 만에 최고치(종합2)

한은, 올해 물가상승률 5.2% 전망···24년 만에 최고치(종합2)

등록 2022.08.25 16:00

수정 2022.08.25 16:05

정단비

  기자

한국은행 이날 수정 경제전망 발표올해 물가 5.2%·성장률 2.6% 전망물가전망치 1998년 이래 최고 수준

한국은행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경제전망 설명회를 진행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민식 국제무역팀장, 이정익 물가동향팀장, 이환석 부총재보, 김웅 조사국장, 최창호 조사총괄팀장/사진=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경제전망 설명회를 진행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민식 국제무역팀장, 이정익 물가동향팀장, 이환석 부총재보, 김웅 조사국장, 최창호 조사총괄팀장/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5%대까지 올렸다. 이번 물가전망은 물가안정목표제를 실시한 이래 24년만에 가장 높은 전망치이기도 하다. 또한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당초 예상보다 하향한 2.6%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은 25일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5.2%로 수정했다. 지난 5월 전망치인 4.5%보다 0.7%p 높여 잡은 것이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7%로 전망했다. 내년 전망치도 석달전 전망치(2.9%)를 크게 상회한다.

김웅 한은 조사국장은 "올해 중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지난 전망치를 상당폭 상회하는 5.2%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며 "물가전망 상향조정은 기상여건 악화에 따른 농산물 가격 상승 등 공급 측면의 물가상승 압력과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개인서비스 물가 오름세 확대 등 수요 측면의 물가 상승 압력이 모두 높아진 점을 감안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에 한은이 내놓은 올해 물가전망(5.2%)은 물가안정목표제가 실시된 1998년(전망치 9.0%) 이후 24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만약 한은의 전망대로 실제 올해 5%대 상승률을 찍게 되면 1998년(실적치 7.5%) 이후 최고 기록이 된다.

한은이 이처럼 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높게 올린 것은 이미 6%를 넘은 소비자물가 상승률 때문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4로 전년동월대비 6.3% 상승했다. 이는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8개월 만에 최대치다.

소비자가 향후 1년간 예상하는 물가상승률인 8월 기대인플레이션율도 4.3%로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기대인플레이션이 높아지면 임금, 상품가격 등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이는 결국 실제 물가 상승으로도 이어진다.

이창용 한은 총재도 이날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물가성장률이 2~3%가 되면 기대 물가상승률에 변화가 없다. (하지만) 4~6%가 되면 기대심리가 바뀌고 인플레이션을 못 잡는다"며 "성장이 중요하냐고 묻는데 인플레이션이 올라가면 여러분이 받는 실질소득이 떨어진다. 그 코스트(비용·악영향)는 취약 계층이 생필품을 사는 비용 등 저소득층에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성장 못지 않게 높은 인플레이션은 국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특히 우리 성장률이 상대적으로 좋은 한 우리 물가를 우선적으로 잡는 게 모두에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낮아질 수 있겠지만 근원물가 오름세가 이어지면서 상당기간 5~6%대의 높은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용 부문의 경우 취업자수가 올해 74만명, 내년 중 14만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향후 취업자수 증가세가 이어지겠으나 경기 회복세 둔화 등으로 증가폭은 점차 축소될 것으로 봤다.

올해 중 경상수지는 상품수지를 중심으로 흑자규모가 지난해에 비해 축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올해와 내년 중 각각 370억달러, 340억달러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7%에서 2.6%로 하향 조정됐다. 국내 경제는 2분기 중 소비가 빠르게 개선되면서 회복세를 지속했으나 하반기 이후에는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주요국 금리인상 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로 수출 둔화 폭이 점차 확대되면서 성장흐름이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에서다. 내년 성장률은 2.1%로 예상했다.

김 국장은 "지금 시점에서는 성장 경로상 하방리크스가 더 크다"며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둔화 가능성, 러시아의 가스 공급 중단에 따른 유럽 성장률 1∼2%포인트 하락 가능성, 제로 코로나 방역 정책 등에 따른 중국 경제 불확실성을 주요 하방 요인으로 반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경제는 소비의 개선 흐름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 둔화의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하반기 이후 성장 흐름이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