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9℃

  • 백령 13℃

  • 춘천 17℃

  • 강릉 17℃

  • 청주 18℃

  • 수원 18℃

  • 안동 17℃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8℃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18℃

  • 여수 17℃

  • 대구 18℃

  • 울산 19℃

  • 창원 19℃

  • 부산 19℃

  • 제주 20℃

산업 KG, 쌍용차 인수대금 납입···관계인 집회 촉각

산업 자동차

KG, 쌍용차 인수대금 납입···관계인 집회 촉각

등록 2022.08.21 10:22

김현호

  기자

인수대금 3319억원 납입

곽재선 KG그룹 회장 사진=이수길 기자곽재선 KG그룹 회장 사진=이수길 기자

KG그룹이 인수대금을 납부하면서 쌍용차 인수를 눈앞에 뒀다.

2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KG컨소시엄은 계약금을 제외한 인수대금 3319억원을 지난 19일 오후 쌍용차 측에 납입했다. 당초 인수대금으로 3355억원을 제시했으나 회생채권 변제율을 높이기 위해 인수대금 300억원을 증액했다. 관계인 집회는 이달 26일 예정돼 있다.

KG컨소시엄이 인수대금을 증액하면서 회생채권 현금 변제율은 6.79%에서 13.97%로 올랐다. 또 회생채권 현금 변제율은 6.79%에서 13.97% 개선됐다.

오는 26일 집회에서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으로부터 회생계획안을 인가받을 수 있다. 올해 반기 기준, 소액주주 지분율은 25.35%에 불과해 주주 동의는 어렵지 않게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회생채권자는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지난 11일, 회생계획안에 대한 찬성 입장을 정한 바 있다. 반면, 외국계 기업은 본사가 판단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