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오롱플라스틱, 2분기 영업익 39% 성장···'고부가' POM사업 효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역대 최대 분기 실적 경신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오롱플라스틱은 올해 2분기 매출 1316억원, 영업이익은 115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1%, 영업이익은 39% 증가한 수치다. 직전분기 대비로도 각각 6.1%, 3.3% 성장하며 역대 최대 기록을 또 한번 경신했다.

이번 실적의 주요 성공요소는 POM의 글로벌 거래 비중이 크게 늘어난데 있다. 글로벌 POM 수요는 지난 10년간 50% 가까이 증가했지만 세계 시장에서의 규모 있는 증설은 거의 없었기 때문에 극심한 공급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향후 5년 이내 업계의 대규모 증설 계획도 없는 상황이다.

특히 코오롱플라스틱이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POM 시장은 진입장벽이 높은 분야로 손꼽힌다. 제품 성능기준을 만족하는 고기능성 소재를 제조하는 회사는 소수이기 때문에 해당 시장의 공급능력은 수요대비 한정적이다.

방민수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2분기 실적은 큰 의미가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에너지 비용이 상승하고 중국 봉쇄와 가전시장 위축으로 5월부터 재고 조정이 본격화되는 등 외부 시장 환경이 급변했지만 세계적인 대형 고객사와의 거래 비중이 크게 늘어나고 있어 수익성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우수한 품질의 고기능성 제품을 개발하고 공급안정성을 확보하는데 경영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오롱플라스틱은 글로벌 대형 고객사들과 협력을 강화해 컴파운드 사업 및 신사업 확장도 모색 중이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내수 비중이 높던 컴파운드 사업을 해외 시장으로 확대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고 글로벌 고객사들의 미래 수요를 기반으로 차세대 먹거리인 특수 신소재 등을 공동 개발하는 등 협력 사업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