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6·1 지방선거

"도지사 후보 중 아무도 모른다"···유권자가 투표지 훼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1일 충북에서 투표지를 훼손하거나 촬영을 하다가 적발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45분에 음성의 한 투표소에서 유권자 A씨가 "도지사 후보자 중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투표지를 찢었다.

선관위는 이후 A씨가 투표를 마치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고 전했다.

투표용지를 훼손한 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한편 이날 오전 6시55분에 충주의 한 투표소에서는 유권자 B씨가 투표용지를 촬영하다가 선거사무원에 제지당했다.

B씨는 사진을 삭제하고 확인서를 작성 후 귀가 조치됐다.

단양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적발돼 지역 선관위가 조사를 하고 있다.

공직선거법은 기표소 안에서의 투표지 촬영 행위를 엄격히 금지한다. 위반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신호철 기자 shinh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