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8℃

  • 춘천 17℃

  • 강릉 19℃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9℃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0℃

  • 전주 21℃

  • 광주 22℃

  • 목포 23℃

  • 여수 23℃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1℃

  • 부산 21℃

  • 제주 20℃

현대건설기계, 1분기 영업익 38% 감소···비용 상승·中 시장 위축 여파

현대건설기계, 1분기 영업익 38% 감소···비용 상승·中 시장 위축 여파

등록 2022.04.28 13:17

이세정

  기자

사진=현대건설기계 제공사진=현대건설기계 제공

현대제뉴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1분기 매출 9324억원, 영업이익 467억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3.4% 증가하며 양호한 실적 흐름을 이어갔지만, 원자재 및 물류 비용 상승과 코로나로 인한 중국 시장 위축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38% 감소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북미 및 신흥시장의 성장세가 1분기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북미시장은 부동산 경기 호조 및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건설기계 수요 증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늘어난 1373억원을 기록했다.

신흥시장 역시 지난해부터 이어진 실적 호조세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 대비 45% 늘어난 4824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중국시장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절반 이하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전체적인 매출은 오히려 전년 동기 대비 상승했다. 현대건설기계가 지난해 3분기부터 집중해 온 '판매 포트폴리오 다변화 전략'이 결실을 거두고 있다는 평가다.

현대건설기계는 시장 다변화 전략을 통해 지난해 1분기 전체 매출의 33%에 이르던 중국시장 비중을 이번 분기 12%까지 축소했다. 대신 생산공장이 위치한 인도, 브라질 등을 중심으로 한 신흥시장에서 현지 특성에 맞는 제품 라인업 구축과 마케팅으로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또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실시되는 북미지역의 마케팅 강화를 통한 매출 확대로 중국시장 매출 감소분을 넘어서는 실적을 올렸다.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매출 성장세에 있는 지역의 시장 전망도 밝은 편이다. 중남미, 아시아 등 신흥시장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대형 건설장비의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 등 선진시장은 부동산 경기 호조세와 정부차원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집행이 예고돼 있다. 이번 분기 위축된 중국 역시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들면, 올 하반기부터 인프라 투자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사태로 인한 시장 불확실성에도 불구, 전년 동기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원자재 및 물류 비용 상승에 대비 인도·브라질 등 세계 곳곳에 위치한 생산기지에서 제작된 장비들의 수출 규모를 늘림으로써,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