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美 NHTSA 'LG엔솔' 탑재 완성차 13만8000여대 리콜 조사 착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글로벌 완성차 업체 5개 회사 대상
자동차 결합 시 제조업체 리콜 명령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한 완성차업체의 리콜 조치에 대한 조사에 착수에 들어갔다. 이번 조사는 제너럴모터스(GM), 메르세데스-벤츠, 현대자동차, 스텔란티스, 폭스바겐 등 2020년부터 LG 배터리 결함 등에 따른 화재 위험을 사유로 차량 리콜을 한 5개 회사를 대상으로 한다.

5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장착한 차량 13만8324대를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했다. 이 기관은 자동차 결함이 발견되면 제조업체에 리콜을 명령할 권한을 갖고 있다.

NHTSA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2020년 2월 LG 배터리셀 내부 결함으로 2019년 '스마트 포투' 전기차를 리콜했다. 8개월 뒤 현대차도 2019년형과 2020년형 코나 전기차 회수 조치에 나섰고 2021년에는 배터리 전기 단락 현상에 따른 화재 위험으로 코나와 아이오닉 전기차를 대상으로 2차 리콜을 실시했다.

GM은 2020년 11월 LG 배터리 제조 결함을 이유로 쉐보레 볼트 전기차 14만대를 리콜했다. 스텔란티스는 지난 2월 12건의 차량 화재 신고를 접수하고 LG 배터리가 장착된 1만6741대의 2017~2018년형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미니밴을 회수했다. 폭스바겐은 3월 2021년형 ID.4 전기차를 351대 리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블룸버그통신에 제공한 성명을 통해 "NHTSA의 이번 요청은 (기존) 리콜과 연관해 동일하거나 비슷한 배터리가 (자동차 제조업체들에) 공급됐는지를 판단하기 위한 후속 절차로 알고 있다"며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NHTSA는 LG에너지솔루션으로부터 동일하거나 유사한 제품을 구매한 다른 자동차 업체들에게도 안전 리콜이 실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