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6일 금요일

  • 서울 24℃

  • 인천 26℃

  • 백령 25℃

  • 춘천 24℃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6℃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5℃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8℃

  • 여수 26℃

  • 대구 28℃

  • 울산 26℃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7℃

금융 ‘라임펀드 사태’ 이종필, 우리은행 전·현직 임직원 고소

금융 은행

‘라임펀드 사태’ 이종필, 우리은행 전·현직 임직원 고소

등록 2021.09.14 21:44

수정 2021.09.15 07:59

장기영

  기자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그래픽=박혜수 기자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그래픽=박혜수 기자

1조6000억원대 피해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이하 라임) 사태의 핵심 피의자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펀드 판매사 우리은행 측 임직원들을 검찰에 고소 및 고발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부사장은 손 회장을 비롯한 우리은행 전·현직 임직원 8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고발했다.

이 전 부사장은 “우리은행 측은 2019년 2월께부터 선취 판매 보수를 여러 번 받기 위해 짧은 만기의 펀드를 기획하고 라임에 무리하게 상품 출시를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라임은 짧은 만기 등으로 유동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여러 차례 알렸지만, 우리은행은 이를 무시한 채 롤오버(만기 시 재판매)를 약속하고 판매를 이어나갔다”며 “(우리은행 측은) 이후 약속과 달리 롤오버가 불가능함을 일방적으로 통보했고, 결국 라임은 환매 중단 사태를 맞게 됐다”고 언급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2019년 초부터 같은 해 4월 말까지 라임 펀드를 판매했다. 판매액은 3577억원(계좌 1640개)으로 판매사 중 최대 규모다.

검찰은 지난해 우리은행을 압수수색해 라임펀드 판매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등 수사를 이어왔으나, 이후 1년이 넘도록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

현재 검찰은 라임 사태와 관련해 우리은행의 범죄 혐의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는 입장이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