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6일 화요일

  • 서울 11℃

  • 인천 12℃

  • 백령 9℃

  • 춘천 12℃

  • 강릉 15℃

  • 청주 12℃

  • 수원 11℃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3℃

  • 전주 13℃

  • 광주 13℃

  • 목포 12℃

  • 여수 15℃

  • 대구 16℃

  • 울산 14℃

  • 창원 16℃

  • 부산 16℃

  • 제주 17℃

영천시, 행자부 ‘소상공인 희망대출 지원사업’ 선정

영천시, 행자부 ‘소상공인 희망대출 지원사업’ 선정

등록 2021.08.26 16:55

강정영

  기자

영천시청 전경(사진제공=영천시)영천시청 전경(사진제공=영천시)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행정안전부에서 공모한 지역 소상공인 희망대출 지원사업에 경북도내 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선정됐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큰 호응을 얻은 ‘광산구 1% 희망대출’ 사례를 전국적으로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저신용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시중보다 0.5~1% 정도 낮은 금리(영천시는 3% 낮은 금리)로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영천시는 올해 4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례보증 대출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역실정에 맞게 영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사업과 연계하여 행안부와 영천시 예산을 투입하여 대출금액의 이자 3%를 2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영천시에 사업장 및 주소를 둔 신용평점 879점 이하 소상공인 또는 청년창업자로, 경북신용보증재단 영천지점에서 신청 후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영천시와 협약을 체결한 지역 금융기관(농협, 대구, 기업, 국민, 새마을금고)에서 신용등급에 따라 최고 3천만 원(청년창업자는 5천만 원)까지 융자를 받을 수 있다.

최기문 시장은 “본 사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정상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뉴스웨이 강정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