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상반기 22억5700만원···고정석 사장 9억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전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이 상반기 보수로 22억5700만원을 수령했다. 고정석 사장(상사부문장)은 같은 기간 9억300만원을 받았다.

반면, 오세철(건설부문장) 사장, 한승환(리조트부문장) 사장, 이준서(패션부문장) 부사장 등은 각각 사내이사에 이름이 올려져 있지만, 상반기 임금이 5억원 이하로 올해 연간 사업 보고서에서 연봉이 집계, 공시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삼성물산이 공시한 2021년 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최 사장은 상반기 급여 5억800만원, 상여 17억4600만원, 기타 근로소득 300만원을 더해 총 22억5700만원을 지급 받았다.

고 사장은 같은기간 급여 3억5200만원, 상여 5억3200만원, 기타근로소득 1900만원을 포함해 9억300만원을 수령했다.

이영호 사장(전 건설부문 대표이사)도 최치훈 사장과 더불어 10억원이 넘게 보수를 받았다. 이 사장은 급여 4억4000만원, 상여 7억2500만원, 기타근로소득 600만원으로 총 11억7100만원을 회사로부터 받았다.

정금용 고문(전 리조트 그룹장)은 급여 4억1300만원, 상여 4억4500만원, 기타근로소득 950만원을 더해 9억5300만원을 손에 쥐었다.

이외에도 부사장급에서는 강선명 건설 법무팀장 겸 경영기획실 법무담당(부사장)이 가장 많은 급여를 받았다. 급여로 2억8900만원, 상여 4억8400만원, 기타근로소득 300만원을 포함해 7억7600만원을 수령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등기이사의 보수는 급여, 상여, 기타근로소득, 퇴직소득 등으로 구성되며, 주주총회에서 승인된 보수한도 내에서 직급, 위임 업무의 성격, 수행결과를 고려해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