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3℃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8℃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19℃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1℃

고대의료원­-현대차 정몽구 재단,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사업’ MOU 체결 外

고대의료원­-현대차 정몽구 재단,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사업’ MOU 체결 外

등록 2020.06.05 09:52

안성렬

  기자

안질환 치료 및 의료인력 역량강화 지원 추진

4일 고려대의료원에서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권오규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협약식이 진행됐다.4일 고려대의료원에서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권오규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협약식이 진행됐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권오규)과 함께 손잡고 라오스에 희망의 빛을 전한다. 인술을 통해 차별없는 사랑을 실천해 온 고려대의료원이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지난 4일 양 기관은 고려대 의과대학 본관 3층 본부회의실에서 사업협약식을 진행하고 라오스 지역의 안(眼) 보건 문제를 해결하고 의료인력 역량강화를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 사업은 2020년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 2년간 진행되며 사업비 3억 5천여만 원이 투입된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훈 의무부총장과 김병조 연구교학처장, 한창수 대외협력실장 등 고려대의료원 주요 보직자와 사업총괄을 맡을 이정구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사업 실무단장(안암병원 비뇨기과 교수)이 참석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에서는 권오규 이사장을 비롯해 박형배 사무총장, 최영성 사업팀장 등이 자리했다

라오스 북부지역인 우돔싸이(Oudomxay)주와 퐁살리(Phongsaly)주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이번 사업은 라오스 안과병원을 신축해 지역 내 안(眼) 보건 증진을 위한 의료 인력을 확충과 진단 및 치료에 나설 예정이다.

라오스 보건부와 협력해 현지 안과 전문의, 일반안과 의사 등 의료인력 수련을 위한 교육비를 지원하고 지역주민 대상 백내장 등 실명유발 질환 치료비를 지원한다. 진료소가 구축되면 의료진으로 구성된 봉사단을 파견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라오스 안보건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트라코마, 백내장 등 안질환은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전 세계 인구의 3.3%가 가지고 있는 대중적 질병이자 사람들의 삶의 질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질병이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지난 2013년도부터 말라위 지역에서 실명예방 사업을 수행했으며 올해는 라오스, 네팔 등 아시아 지역으로 확대하면서 고려대의료원과 함께 이번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고려대의료원은 시대의 변곡점 마다 답을 제시하고, 사회적 의료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에 최선을 다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함께 라오스 지역의 안질환 문제를 해결하고 보건의료수준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오규 이사장은 “고대의료원과 추진하는 라오스 온드림 실명예방 사업이 해외의료 사업의 대표 사업으로 성장해 글로벌 실명예방에 이바지하길 기대한다”며 “지난 5년간 고려대병원과 추진한 ‘이웃과 함께하는 순회진료’에 이어 국내에서 해외로 소외계층에 대한 의료서비스가 폭넓게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려대의료원은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함께 지난 2015년부터 의료취약계층을 직접 찾아다니며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이웃과 함께하는 순회진료’ 사업을 통해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

이 사업은 고려대의료원의 산하 고려대 안암병원과 처음 추진했으며 2017년부터는 고려대 구로병원과 고려대 안산병원으로 확대해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이주민 진료소, 새터민 지원센터 등 전국각지를 누비며 따뜻한 인술로 사랑을 전했다. 매년 40회 이상의 순화진료를 통해 연 인원 1만여 명이 의료혜택을 받았다.

■ 고려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교보생명(주),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 사업화 협력’ MOU 체결

사진=고대의료원­사진=고대의료원­

고려대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사업단장 송해룡)과 교보생명(회장 신창재)이 ‘산학연병 공동 연구 및 협력을 통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기술 사업화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지난 3일 고려대구로병원 융복합연구원 4층에 위치한 개방형실험실 스마트워크센터에서 개최된 협약식은 고려대 구로병원 송해룡 개방형실험실 사업단장, 서재홍 연구부원장, 교보생명 권창기 디지털혁신지원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 스타트업 기업 공동발굴 및 교류, 스타트업 기업 육성 지원 ▲ AI, 빅데이타, 블록체인, IoT 센서, AI 알고리즘 등 미래 핵심 ICT 기술에 기반한 디지털헬스케어 분야 기술 교류 및 기술사업화 ▲ 양기관 간 플랫폼 구축, 스마트 헬스케어 의료기기 개발, 3rd Party 사업 등 디지털헬스케어 사업 모델 구축을 위한 전략적 협력 및 의료 자문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서재홍 고려대 구로병원 연구부원장은 “고려대 구로병원은 다수의 세계적인 연구업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허, 기술이전 등에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고려대 구로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분야 연구자들과의 폭넓은 교류를 통해 교보생명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선구자적 역할을 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해룡 사업단장은 “2013년 연구중심병원 지정, 2017년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되며 연구역량을 인정받고 있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은 국내 최대, 서울 유일의 개방형 실험실을 구축하고 있다”며 “오늘 MOU를 통해 앞으로 한국의 신성장 동력으로 손꼽히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교보생명과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교보생명 권창기 전무(디지털혁신지원실장)는 “교보생명은 시장의 변화에 발맞춰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선도를 목표로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려대 구로병원이 갖고 있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고려대 구로병원은 지난해 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보건의료분야 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은 우수한 연구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병원에 개방형 실험실을 구축해 기업과 연계해 공동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보건의료분야 창업기업을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뉴스웨이 안성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