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조원태·조현아,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 고발 당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채이배 의원 등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검찰 고발
한진그룹 측 “사실 아냐···명예훼손 법적조치 강구”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채이배 민생당 의원이 ‘대한항공 에어버스 항공기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채 의원은 18일 오전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등 시민단체와 함께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채 의원은 “프랑스 검찰에 따르면 에어버스는 대한항공과 1996년부터 2000년까지 10대의 A330 항공기 구매계약을 체결하면서 대한항공 전직 고위 임원에게 1500만 달러 지급을 약속했고, 2010년부터 2013년까지 3차에 걸쳐 총 174억원의 돈을 전달했다”며 “당시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은 대한항공의 등기이사로 리베이트 수수 행위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채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한한공 리베이트 의혹을 제기했다.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은 영문으로 된 프랑스 고등법원 판결문을 공개하며 사법기관의 수사를 촉구했다.

한진그룹 측은 이 같은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며 명예훼손에 따른 민형사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대응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