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0월 02일 월요일

  • 서울 13℃ 날씨

  • 인천 11℃ 날씨

  • 백령 17℃ 날씨

  • 춘천 10℃ 날씨

  • 강릉 12℃ 날씨

  • 청주 12℃ 날씨

  • 수원 11℃ 날씨

  • 안동 9℃ 날씨

  • 울릉/독도 20℃ 날씨

  • 대전 10℃ 날씨

  • 전주 12℃ 날씨

  • 광주 12℃ 날씨

  • 목포 16℃ 날씨

  • 여수 16℃ 날씨

  • 대구 13℃ 날씨

  • 울산 15℃ 날씨

  • 창원 14℃ 날씨

  • 부산 14℃ 날씨

  • 제주 16℃ 날씨

뉴스웨이 로고

기아차, 1月 21만5112대 판매···전년比 2.5%↑

기아차, 1月 21만5112대 판매···전년比 2.5%↑

등록 2020.02.03 16:12

윤경현

  기자

국내 3만7050대·해외 17만8062대 판매글로벌 스포티지 3만1171대 팔려···셀토스·K3 뒤이어

박한우 기아차 사장.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차가 올해 1월 국내 3만7050대, 해외 17만8062대 등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21만5112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같은 수치는 국내 판매는 2.5% 감소, 해외 판매는 3.6%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1171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뒤를 이어 셀토스가 2만9007대, K3가 1만9674대 순이다.

올해 1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2.5% 감소한 3만7050대를 판매했다.

이는 설 연휴가 2월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1월에 설 연휴가 있어 근무일수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5(8048대)로 2015년 12월 이후 49개월 만에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기아차의 승용 모델은 총 1만9805대가 판매됐다.

특히 K5의 판매 호조를 앞세운 K시리즈는 K3(1800대), K7(3939대), K9(612대) 등 총 1만4399대가 팔리며 판매량이 전년 대비 25.4% 증가했다.

RV 모델은 셀토스가 3508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카니발 3352대, 쏘렌토 1830대, 모하비 1428대 등 총 1만2812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319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433대가 판매됐다.

해외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3.6% 증가한 17만8062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2만9996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셀토스가 2만5499대, 리오(프라이드)가 1만8980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3세대 K5, K7 프리미어,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출시한 차량들이 고객들에게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올해는 4세대 쏘렌토, 4세대 카니발 등을 앞세워 기아차의 판매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웨이 윤경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