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15℃

  • 인천 11℃

  • 백령 12℃

  • 춘천 9℃

  • 강릉 15℃

  • 청주 14℃

  • 수원 12℃

  • 안동 11℃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2℃

  • 전주 13℃

  • 광주 12℃

  • 목포 14℃

  • 여수 13℃

  • 대구 13℃

  • 울산 12℃

  • 창원 12℃

  • 부산 12℃

  • 제주 16℃

공정위, 선박부품 운송 입찰 담합한 동방·CJ대한통운 등에 과징금

공정위, 선박부품 운송 입찰 담합한 동방·CJ대한통운 등에 과징금

등록 2020.01.07 14:14

주혜린

  기자

현대중공업 발주 용역, 낙찰업체·가격 미리 정해

공정위, 선박부품 운송 입찰 담합한 동방·CJ대한통운 등에 과징금 기사의 사진

선박부품 운송서비스 입찰 과정에서 낙찰업체와 낙찰가격 등을 미리 짠 6개 물류업체가 69억원의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현대중공업이 발주한 조선부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2005년부터 2018년까지 34건의 담합행위를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담합에 참여한 ㈜동방·세방㈜·㈜글로벌·㈜케이씨티시·㈜한국통운·CJ대한통운㈜ 6개사는 시정명령과 함께 총 68억3900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현대중공업이 사업자 선정방식을 수의계약에서 2005년부터 입찰 방식으로 바꾸자 사업자들은 입찰에 따른 운송 단가 인하를 우려해 담합을 시작했다.

동방, 글로벌, 세방은 2005년부터 2014년까지 31건의 개별입찰에서 제조사·운송구간별 낙찰예정자와 낙찰가격에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전체 6개 사업자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건의 입찰에서 목표가격(예정가격)이 낮다는 이유로 입찰을 유찰시키기로 사전에 합의한 뒤 우선협상자를 미리 정하기도 했다. 이들은 유찰시 우선협상자가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입찰가격에도 합의했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