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21℃

  • 인천 18℃

  • 백령 14℃

  • 춘천 20℃

  • 강릉 16℃

  • 청주 20℃

  • 수원 20℃

  • 안동 1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0℃

  • 전주 22℃

  • 광주 21℃

  • 목포 21℃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16℃

  • 창원 21℃

  • 부산 17℃

  • 제주 20℃

신창재 위기 속 6년만의 사장 ‘구원투수’ 윤열현

[He is]신창재 위기 속 6년만의 사장 ‘구원투수’ 윤열현

등록 2019.03.07 10:09

장기영

  기자

교보생명, 윤열현 보험총괄 사장 선임신창재 회장은 FI 풋옵션 협상에 전념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 프로필. 그래픽=강기영 기자윤열현 교보생명 사장 프로필. 그래픽=강기영 기자

풋옵션을 행사한 재무적 투자자(FI)들과의 갈등으로 지친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구원투수’ 윤열현 사장이 등판했다.

교보생명은 신 회장이 FI 측과의 지분 매각 협상에 전념할 수 있도록 6년여만에 사장 직위 임원을 선임했다. 영업통인 윤 사장은 보험총괄담당을 맡아 대주주 리스크와 실적 악화로 어수선한 영업현장의 분위기를 추스른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전날 윤열현 상임고문을 보험총괄담당 사장으로 선임했다.

교보생명이 사장을 선임한 것은 지난 2013년 이후 6년여만이다. 현 생보협회 회장인 신용길 전 사장 퇴임 이후 사장 직위의 임원은 없었다.

이번 인사는 FI들의 풋옵션 행사 강행으로 최대 위기를 맞은 신창재 회장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다. 신 회장은 지난해 11월 교보생명이 기업공개(IPO) 약속을 어겼다며 풋옵션을 행사한 FI 측과 지분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당분간 신 회장은 FI 측과의 협상에 전념하고 윤 사장이 보험영업 전반을 챙긴다.

윤 사장은 교보생명의 핵심 판매채널인 보험설계사(FP) 지점 체계 구축을 주도한 영업통이다.

그는 1958년생으로 조선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성균관대학교에서 무역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교보생명 입사 후 2010년 채널기획팀 상무, 2012년 유지서비스담당 전무, 2014년 FP채널담당 부사장 등을 거쳐 지난해부터 상임고문으로 재직해왔다.

교보생명은 경기 침체와 시장 포화에 저축성보험 판매 축소가 맞물려 실적 악화에 시달리고 있다.

개별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1~3분기 교보생명의 당기순이익은 5142억원으로 전년 동기 5497억원에 비해 355억원(6.45%) 감소했다.

이 기간 보험료수익은 5조7658억원에서 5조5101억원으로 2557억원(4.4%), 영업이익은 7611억원에서 7047억원으로 564억원(7.4%) 줄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대표이사인 신 회장의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윤 사장을 선임했다”며 “윤 사장은 마케팅 강화를 통해 영업을 활성화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