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면세점 담뱃값 일제히 인상···한보루 2달러씩 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KT&G, 필립모리스·BAT 이어 전 제품 인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KT&G 릴 하이브리드 신제품 발표 기자간담회.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외국계 담배회사들이 면세점 담뱃값을 올린데 이어 KT&G까지 국내 면세점에 입점한 담배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담배 한 보루(10갑)에 2달러씩 인상된다.

31일 담배업계에 따르면 KT&G는 면세점에 납품하는 모든 담배 제품 가격을 이처럼 인상하기로 결정하고, 면세점 업체들과 논의를 마쳤다.

가격이 오르면 면세점 담배 가격은 한 보루에 기존 25달러(2만7752원 상당)에서 27달러(2만9972원 상당)가 된다.

면세업계에서 담배는 세금 혜택 때문에 시중 가격과 워낙 큰 차이가 나 해외여행객의 단골 쇼핑 품목으로 통했다.

시중 담배 가격이 한 갑에 통상 4500원, 한 보루에 4만5천원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면세 담배는 시중 가격의 약 60%에 불과한 가격이다.

이런 가격 차이 때문에 면세 담배는 여행객 1인당 귀국 시 한 보루씩만 들여올 수 있는데도 관련 규정을 어기고 몰래 숨겨 가져오다 적발되는 일이 끊이질 않았다.

게다가 앞서 새해 들어 필립모리스나 BAT 같은 외국 업체들도 면세 담배 가격을 2달러씩 일제히 올려 가격 인상의 여건이 마련되기도 했다.

필립모리스 관계자는 "가장 가까운 나라인 일본 수준에 가격을 맞추려고 노력 중인데, 일본이 지난해 10월께 가격이 올라갔다고 한다"며 "이런 취지에서 모든 궐련 제품과 전자담배 제품을 이번에 올렸다"고 말했다.

KT&G 관계자는 "가격이 낮게 책정돼 있다 보니 사회적 부작용이 있었다"며 "(외국계 업체와 달리) 우리 제품만 가격이 낮아 브랜드 이미지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dw038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