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19℃

  • 인천 19℃

  • 백령 13℃

  • 춘천 17℃

  • 강릉 17℃

  • 청주 18℃

  • 수원 18℃

  • 안동 17℃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8℃

  • 전주 20℃

  • 광주 19℃

  • 목포 18℃

  • 여수 17℃

  • 대구 18℃

  • 울산 19℃

  • 창원 19℃

  • 부산 19℃

  • 제주 20℃

김동연 “대외통상 상황 엄중···G20서 주요국 양자회담 추진”

김동연 “대외통상 상황 엄중···G20서 주요국 양자회담 추진”

등록 2018.03.05 17:44

주혜린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는 최근 대외통상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전 부처가 긴밀히 공조해 대외 리스크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통상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글로벌 통상마찰 확대 가능성과 한국 수출·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미국발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대응해 이날 예정에 없던 회의를 했다. 회의에는 기재부 외에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장관이나 차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김영문 관세청장 등이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수입산 철강·알루미늄에 각각 25%, 10%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유럽연합(EU), 중국, 캐나다 등이 반발하며 미국에 보복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혀 글로벌 무역전쟁이 벌어질 조짐까지 고개를 들고 있다.

김 부총리는 “최근 국제적으로 통상마찰이 확대되는 추세"라며 "세계 경제, 우리 경제에 리스크 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미국 조치에 EU, 캐나다, 중국 등이 대응 가능성을 보였고 세계무역기구(WTO), 국제통화기금(IMF)도 우려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미국 정부에 한국 측 입장을 충분히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 의회, 주 정부, 경제단체와 접촉해 설득 노력을 강화하고 3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를 계기로 미국, 주요국과 양자회담을 통해 우리 입장을 설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수출, 투자, 인력 정책 등 다변화를 추진하고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등과 전략적 경제협력 강화, 신북방·신남방 정책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 업계, 민간과 공동 대응하고 산업 전반의 체질·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정, EU·일본 등 대외경제 변화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범부처 공조를 통해 긴밀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웨이 주혜린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