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7℃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8℃

  • 강릉 29℃

  • 청주 28℃

  • 수원 27℃

  • 안동 27℃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6℃

  • 광주 28℃

  • 목포 30℃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8℃

10대그룹 상장사 보유토지 74조원···현대차‧삼성‧롯데 順

10대그룹 상장사 보유토지 74조원···현대차‧삼성‧롯데 順

등록 2017.03.27 13:36

강길홍

  기자

현대차그룹 GBC 전경. 사진=현대차그룹 제공현대차그룹 GBC 전경.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국내 10대그룹 상장사가 보유한 토지 평가액이 74조원을 넘었다.

27일 재벌닷컴이 자산 규모 상위 10대그룹 소속 상장사의 업무용과 투자용 토지 보유액(별도 기준)을 집계한 결과 보유 토지 평가액은 작년 말 74조178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 72조1584억원보다 2조202억원(2.8%) 증가한 것으로 사상 최대치다.

그룹별 상장사들이 보유한 토지 규모를 보면 현대차그룹이 전년 대비 0.4% 증가한 24조3478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그룹은 삼성동 옛 한국전력 부지를 10조5000억원에 인수하면서 압도적 1위로 올라섰다.

삼성그룹은 전년 대비 0.2% 증가한 14조1496억원으로 2위에 올랐으며 롯데그룹은 0.4% 늘어난 10조7756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10대그룹 중 보유 토지 평가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현대중공업그룹이다. 현대중공업그룹 보유 토지 평가액은 5조390억원으로 51.7% 급증했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지난해 보유 토지의 자산재평가를 해 1조7000억원대 평가차익이 발생한 바 있다.

반면 GS그룹 상장사 보유 토지 평가액은 1조1512억원으로 21.8% 감소해 10대그룹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GS건설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토지를 대량 매각한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뉴스웨이 강길홍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