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3일 토요일

  • 서울 30℃

  • 인천 31℃

  • 백령 26℃

  • 춘천 30℃

  • 강릉 25℃

  • 청주 31℃

  • 수원 30℃

  • 안동 30℃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0℃

  • 전주 30℃

  • 광주 29℃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9℃

  • 부산 26℃

  • 제주 24℃

현대백화점, 여의도에 서울 시내 최대 규모 백화점 만든다

현대백화점, 여의도에 서울 시내 최대 규모 백화점 만든다

등록 2016.09.21 10:39

수정 2016.09.21 14:21

이지영

  기자

정지선 회장 “대한민국 최고의 랜드마크로 만들 것” ‘파크원’ 상업시설 27일 본계약 체결 -

사진=현대백화점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여의도에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의 백화점을 출점한다.

현대백화점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22번지에 신축되는 대형복합시설 ‘파크원(Parc1)’ 내 상업시설 운영하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7일 파크원 개발시행사인 ㈜Y22와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오는 2020년 여의도 파크원에 들어서는 현대백화점의 임차기간은 최대 20년이며 연간 임차료는 300억원 수준이다. 이번 출점으로 현대백화점은 전국에 총16개 백화점을 운영하게 된다.

파크원 부지 면적은 4만6,200㎡(1만4000평), 전체 연면적만 62만8,254㎡(19만380평)에 이른다. 이곳에는 백화점 등 상업시설을 비롯해 오피스 2개동(지하7층~53층/지하7층~69층), 호텔(지하7층~30층) 등이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상업시설 전체 연면적은 19만2,321㎡(5만8279평)다.

현대백화점은 이곳에 서울 시내 최대 규모의 초대형 백화점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지하7층~지상 9층 규모로, 영업면적 8만9100 ㎡(2만7000평)에 달한다. 이는 수도권 백화점 중 영업면적이 가장 큰 현대백화점 판교점(9만2416㎡, 2만8005평)에 버금가는 규모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직접 개발 콘셉트와 방향을 잡는 등 이번 사업 추진을 진두지휘했다.

정 회장은 “파크원에 들어서는 현대백화점을 대한민국 최고의 랜드마크로 만들 것”이라며 “현대백화점그룹의 위상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국내 최고의 랜드마크를 만들기 위해 유통 노하우와 바잉 파워 등 현대백화점그룹의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현대백화점 판교점을 한 차원 뛰어넘는 트렌디한 백화점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을 콘셉트로, 해외 유명쇼핑몰처럼 대형 보이드(건물 내 오픈된 공간) 및 자연 채광 등을 활용해 백화점 내부를 설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이 들어서는 여의도 지역은 서울 도심의 핵심 상권 중 하나로, 접근성이 뛰어나 서울 강남·북은 물론, 수도권에서 1시간 내 접근이 가능하다. 도시고속화도로인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에 인접해 있는데다, 주변에는 서울과 경기·인천지역을 오가는 40개 버스 노선이 운행하고 있다.

반경 5km 내(서울 영등포구·동작구·마포구·용산구)에는 약150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주변엔 다국적 금융·증권사들이 밀집해 있어 향후 출점 후 집객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영 기자 dw0384@

뉴스웨이 이지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