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 목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5℃

  • 청주 26℃

  • 수원 26℃

  • 안동 25℃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7℃

  • 전주 28℃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7℃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7℃

  • 부산 26℃

  • 제주 26℃

‘면세점 입점 로비’ 신영자 이사장 7월 1일 피의자 소환

[위기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신영자 이사장 7월 1일 피의자 소환

등록 2016.06.29 13:46

정혜인

  기자

‘면세점 입점 로비’ 신영자 이사장 7월 1일 피의자 소환 기사의 사진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로부터 롯데면세점 입점과 관련해 뒷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신 이사장에 대해 다음달 1일 오전 10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신 이사장은 정운호 대표로부터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을 청탁 받고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10억~20억원의 금품을 전달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신 이사장은 아들 장모씨가 소유한 B사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면서 네이처리퍼블릭과 롯데면세점 입점 컨설팅 및 매장 관리 위탁계약을 맺고 청탁성 금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또 B사는 신 이사장의 아들 장씨에게 급여 명목으로 매년 100억원 이상씩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사의 수익 일부가 장씨뿐 아니라 신 이사장의 딸들에게 흘러간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2일 신 이사장의 자택과 호텔롯데 면세사업부 등지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또 최근 신 이사장의 장남 장모씨가 운영하는 면세유통업체 B사의 대표를 구속했으며, 호텔롯데 롯데면세점 부사장을 지낸 롯데쇼핑 이원준 사장 등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다.

검찰은 신 이사장을 불러 정 전 대표로부터 금품을 챙긴 것이 사실인지, 금품거래의 대가로 입점 및 매장 관리 편의를 지시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증거 인멸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에 신 이사장에 대해 구속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정혜인 기자 hij@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