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21℃

  • 인천 21℃

  • 백령 16℃

  • 춘천 19℃

  • 강릉 25℃

  • 청주 21℃

  • 수원 22℃

  • 안동 21℃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4℃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22℃

  • 창원 21℃

  • 부산 22℃

  • 제주 19℃

대출강화 언제부터

[12.14 가계부채 대책]대출강화 언제부터

등록 2015.12.14 13:33

박종준

  기자

서울 포함 수도권 2월, 비수도권은 5월부터

내년부터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때 스트레스 총부채상환비율(DTI)이 전국적으로 적용된다.

금융위원회와 은행연합회는 14일 지난 7월 발표한 ‘가계부채 종합 관리방안’의 후속대책으로 이같은 내용을 내용을 담은 가계부채 대응방’과 여신심사 선진화 방안을 서울 등 수도권은 내년 2월부터, 비수도권은 5월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금융정책 국장은 이날 “이번 가이드라인이 전국 모든 지역에서 시행할 예정이나 그간 DTI가 적용되지 않았던 비수도권의 경우 추가적인 준비시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그 시기를 각각 달리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원리금을 처음부터 갚아나가야 하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도입으로 차주의 상환능력에 대한 여신 리스크 관리가 강화된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은행이 주택을 담보로 신규로 취급하는 가계 주택담보대출이 대상이다. 따라서 자영업자 등 개인사업자가 사업목적으로 주택 담보대출을 받는 것은 제외된다.

박종준 기자 junpark@

뉴스웨이 박종준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