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3일 토요일

  • 서울 30℃

  • 인천 31℃

  • 백령 26℃

  • 춘천 30℃

  • 강릉 25℃

  • 청주 31℃

  • 수원 30℃

  • 안동 30℃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0℃

  • 전주 30℃

  • 광주 29℃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9℃

  • 부산 26℃

  • 제주 24℃

가계부채 1166조원 ‘사상최대’···각종 신기록 양산중

가계부채 1166조원 ‘사상최대’···각종 신기록 양산중

등록 2015.11.24 13:45

박종준

  기자

3분기 중 최대 증가폭 신기록 경신 1면 만에 110조원 증가 주택담보대출 증가 등 영향

“가계부채에 브레이크가 파열됐나?”

가계부채(빚)가 3분기 1166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에 보면 올 3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166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사상 최대치이다.

또 2분기(1131조5000억원)에 비해 34조5000억원(3.0%) 늘어난 것이다. 이 역시 통계작성이 시작된 2002년 4분기 이후 분기 중 최대 증가폭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한 1056조4000억원보다 109조6000억원(10.4%) 증가한 것이다.

그 배경으로는 카드사의 판매신용 등의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실제로 3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63조4000억원으로 역시 사상 최대치다. 이는 2분기에 비해 3조9000억원(6.6%)나 늘어난 것이다.

이를 항목별로 살펴보면 3분기 신용카드사 취급잔액은 전분기대비 3조2000억원 늘어난 48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또 이 기간 할부금융회사는 8000억원 늘어난 14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가계대출 증가폭은 전분기에 비해 줄었다.

3분기 가계대출 잔액은 전분기에 비해 30조6000억원(2.9%) 늘어 1102조6000억원을 기록했다.이는 전분기 32조7000억원 늘어난 것에 비해 2조1000억원 줄어든 것이다.

예금취급기관별로는 예금은행의 3분기 가계대출 잔액은 541조5000억원으로 14조3000억원 늘었다. 이 중 전분기 3조원 줄어들었던 주택담보대출은 11조5000억원 늘어난 점이 눈여겨볼 만 하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같은 기간 6조3000억원 증가한 239조원이었다. 주택담보대출이 전분기에 비해 1조8000억원 증가한 탓이다.

박종준 기자 junpark@

뉴스웨이 박종준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