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19℃

  • 춘천 17℃

  • 강릉 19℃

  • 청주 20℃

  • 수원 19℃

  • 안동 21℃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1℃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22℃

  • 여수 23℃

  • 대구 21℃

  • 울산 20℃

  • 창원 20℃

  • 부산 21℃

  • 제주 20℃

현대차, 3분기에 ‘쏘나타 PHEV’ 출시···친환경차 시장 개막

현대차, 3분기에 ‘쏘나타 PHEV’ 출시···친환경차 시장 개막

등록 2015.05.21 14:40

강길홍

  기자

지난 1월 열린 '2015 디트로이트 모터쇼' 현장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쏘나타 PHEV를 배경으로 중장기 친환경차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지난 1월 열린 '2015 디트로이트 모터쇼' 현장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쏘나타 PHEV를 배경으로 중장기 친환경차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올해 3분기에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출시하면서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본격 개막할 전망이다.

21일 현대차는 쏘나타 PHEV 모델을 3분기 중 출시함으로써 국내 친환경차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PHEV 차량은 전기모터와 배터리, 엔진의 혼용으로 구동되는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의 특성에 외부전원(플러그)으로 충전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에 비해 전기차 모드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길어 진일보한 친환경차로 분류된다.

쏘나타 PHEV는 156마력을 발휘하는 누우 2.0 직분사(GDI) 엔진과 50kW 전기모터, 전용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특히 9.8kWh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해 전기모드로만 약 40㎞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의 쏘나타 PHEV 모델 출시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이 본격 개막하게 됐다.

앞서 아우디는 올해 하반기 중에 PHEV 모델인 A3 스포트백 e-트론을 국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GM과 폴크스바겐 등도 내년에 각각 쉐보레 볼트와 골프 GTE 등 PHEV 모델을 국내에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친환경차인 PHEV가 시장에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충분한 충전시설 구축과 전기차 수준의 정부보조금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강길홍 기자 slize@

뉴스웨이 강길홍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