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7℃

  • 인천 24℃

  • 백령 12℃

  • 춘천 28℃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6℃

  • 안동 2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8℃

  • 전주 27℃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2℃

  • 제주 20℃

김재원 “민종이 형 요리실력은···”

[4남1녀] 김재원 “민종이 형 요리실력은···”

등록 2013.12.27 13:25

김아름

  기자

사진=김동민 기자 life@newsway.co.kr사진=김동민 기자 life@newsway.co.kr


김재원이 첫 고정 예능 나들이에 흥분된 마음을 전했다.

김재원은 지난 26일 서울 여의도 IFC몰 CGV에서 열린 MBC 새 예능 프로그램 ‘4남1녀’ 제작발표회에서 “나는 서비스업의 일종으로 배우를, 연기를 하고 있다는 마음”이라고 첫 고정 예능 출연 소감에 대해 운을 뗐다.

김재원은 “관객이나 시청자와 팬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형태 중에 드라마도 있지만 예능도 있다”며 “짜 맞춰진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감각은 없지만 본연의 색깔 그대로를 표출하는 프로그램이라 편하게 임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드라마 수십편을 찍으면서 느낀 건 내 의지나 의도와는 상관없이 프로그램이 성과를 얻거나 사랑을 받을 수 없을 수도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편한 마음으로 스탭들과 함께 하면 좋은 성과가 있을거라 믿는다. 편하게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재원은 녹화중 김민종의 요리실력에 대해 폭로하기도 했다.

김재원은 “김민종 형과 10년 넘게 친한 형·동생으로 지냈다. 둘이 주방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민종이 형이 음식에 인공 조미료를 넣고 육수를 바닷물로 내서 지적을 많이 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4남 1녀’는 4명의 형제와 외동딸이 남매가 돼 시골에 계신 부모님과 함께 4박5일간 생활하며 잊고 있던 고향의 情과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주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김구라, 농구선수 서장훈, 배우 김민종과 김재원이 출연을 확정지었으며 여자 게스트로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이하늬가 출연한다.

MBC 새 예능프로그램 ‘4남 1녀’는 내년 1월 3일 금요일 밤 10시 첫방송 된다.

김아름 기자 beautyk@

뉴스웨이 김아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