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 서울 2℃

  • 인천 2℃

  • 백령 1℃

  • 춘천 2℃

  • 강릉 2℃

  • 청주 5℃

  • 수원 2℃

  • 안동 4℃

  • 울릉도 7℃

  • 독도 7℃

  • 대전 6℃

  • 전주 6℃

  • 광주 4℃

  • 목포 6℃

  • 여수 8℃

  • 대구 7℃

  • 울산 7℃

  • 창원 7℃

  • 부산 7℃

  • 제주 5℃

산업 '누적 기부금 900억' 세계가 주목한 포스코1%나눔재단, 나눔의 조직문화화 실현

산업 재계

'누적 기부금 900억' 세계가 주목한 포스코1%나눔재단, 나눔의 조직문화화 실현

등록 2023.11.28 11:12

김정훈

  기자

기업 임직원 참여 비영리 공익법인 중 사업규모 으뜸'소통'과 '투명성'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성장 이뤄

11월 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1%나눔재단 창립 10주년 기념식에서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이 1% 마이 리틀 채리티 사업의 2023년 첫번째 기부를 진행했다. 사진=포스코 제공

기부 문화에 앞장서 온 포스코1%나눔재단이 창립 10주년을 맞으면서 해외 대학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누적 기부금 898억원, 기부자 3만5000명, 수혜 인원 30만3844명으로 국내 기업 임직원 참여 비영리 공익법인 중 사업규모가 가장 큰 재단으로 자리매김했다.

28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포스코1%나눔재단은 그간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대통령 표창(2013년)을 비롯해 대한민국 공간문화대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2016년), CSR 필름 페스티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장애인시설 리모델링 지원, 2020년), 가정의달 기념 가족정책유공자 포상 '국무총리 표창'(2022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나눔과 기부 활동을 인정받으며 최고의 임직원 참여 재단으로서 대내외적인 인정을 받아왔다.

또한 포스코1%나눔재단을 통한 나눔활동의 조직문화화 노하우는 지난 5월 미국 보스턴칼리지에서 개최한 기업시민 콘퍼런스(ICCC, International Corporate Citizenship conference) '조직 내 기업시민부서 영향력 증대방안(Grow Your Impact: Expand Your Team)'을 주제로 열린 패널 토론에서 'K-기업시민' 모범사례로 소개돼 세계인들의 주목을 받았다.

포스코 기업시민실 최영 실장은 "재단 창립 1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 최고의 임직원 주도 공익법인인 포스코1%나눔재단은 수혜자 선정과 프로그램 모니터링, 재단 홍보까지 기부 직원으로 구성된 사업선정위원회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단 대표사업 중 하나인 1%마리채(My little Charity)에서도 임직원들이 평소 도움을 주고 싶었던 기관이나 단체를 선정해 기부처로 등록할 수 있게 해 구성원의 사회공헌활동 참여 의욕을 높였다"고 했다.

캐서린 스미스 보스턴컬리지 기업시민연구소장은 "포스코는 기업시민헌장에서도 알 수 있듯이 끊임없이 변화하고 혁신하며 기업시민으로서 다양한 목표를 설정해 도전해 나가는 기업"이라며 "이는 대한민국을 넘어 모든 기업들이 추구해야 하는 가치"라고 언급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설립 10년이란 시간 동안 많은 임직원들이 기부에 참여하며 나눔재단의 성장 동력이 돼 왔다. 이렇게 직원들의 지속적인 참여 배경에는 '직원과의 소통'과 '투명성'이 핵심 요소로 꼽힌다.

재단의 이사회는 포스코그룹 CEO를 비롯한 총 6명의 이사와 회계법인 대표로 구성돼 재단의 방향성, 사업, 예산 등 운영에 관한 결정을 한다. 기금운영위원회는 포스코 및 그룹사, 협력사로 구성된 10명의 위원들이 포스코1%나눔재단의 사업 평가와 성과 공유 및 직원과 그룹사의 의견을 수렴한다.

지난 2018년부터 기부자로 구성된 사업선정위원회를 출범시켜 기부자인 임직원들과 소통을 강화했으며 현재 3기까지 선발했다. 위원들은 재단사업에 의견을 내고 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재단과 기부자 소통의 창구로 자리매김했다.

재단과 사업선정위원들은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치열한 고민 아래 미래세대, 다문화가정, 장애인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며 사회문제 해결의 롤 모델을 제시해 왔다.

사업선정위원들은 적극적인 활동자의 시각으로 나눔의 의미를 고민하고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 또 사업 선정의 과정을 직접 확인하며 각 사회공헌사업의 의미를 더욱 크게 느끼고 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앞으로 취약계층 자립지원, 다문화가정 자녀와 자립준비청년 등 미래세대 육성 지원 분야의 사회공헌 사업들을 시그니처 사업으로 고도화하고, 기부자 참여사업도 이전보다 확대해 우리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이 지난달 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창립 1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포스코 양병호 경영지원본부장, 포스코1%나눔재단 최재성 이사, 김윤태 이사, 유성희 이사, 포스코 조장석 사원, 문말애 과장,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포스코1%나눔재단 이복실 이사, 배홍기 감사, 임성택 신임 이사, 포스코홀딩스 양원준 커뮤니케이션팀장, 포스코1%나눔재단 나종민 이사, 포스코1%나눔재단 신현상 신임 감사. 사진=포스코 제공

뉴스웨이 김정훈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