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7일 월요일

  • 서울 16℃

  • 인천 17℃

  • 백령 15℃

  • 춘천 13℃

  • 강릉 18℃

  • 청주 16℃

  • 수원 15℃

  • 안동 15℃

  • 울릉도 17℃

  • 독도 16℃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6℃

  • 목포 16℃

  • 여수 19℃

  • 대구 19℃

  • 울산 20℃

  • 창원 20℃

  • 부산 20℃

  • 제주 16℃

ESG경영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 개최···소셜벤처 ESG 논의

ESG경영 ESG일반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 개최···소셜벤처 ESG 논의

등록 2023.09.15 14:30

김현호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건물. 사진=대한상의 제공대한상공회의소 건물. 사진=대한상의 제공

대한상공회의소는 15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개최된 SOVAC 2023에 참여해 '제15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개최하고 소셜벤처 ESG 등 최근 ESG 현안과 시사점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조선희 법무법인 디라이트 파트너 변호사, 김정태 MYSC 대표,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 양용희 다솜이재단 이사장, 이호철 포이엔 대표, 안지훈 한양여대 교수, 홍석재 벤처기업협회 팀장, 이영준 LG화학 책임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소셜벤처의 ESG활용 사례와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정태 MYSC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ESG가 더이상 비재무적인 요소가 아닌 재무적으로도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필수적인 비즈니스 언어로 떠오르면서 환경·사회 위기에 대응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임팩트 창출이 기대되는 잠재력 있는 소셜벤처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셜벤처에게 ESG는 장기적으로 기업 자체의 지속성장을 위한 관점에서도 유익하지만 단기적으로도 ESG경영에 빠르게 돌입하는 대기업과 협업·오픈이노베이션·투자 등 다양한 접점을 늘릴 수 있는 '전략'으로서 활용도가 높다"며 "대기업의 글로벌 가치사슬에 소셜벤처가 참여하여 비용을 줄이거나 시간을 단축하거나 생산성을 높이는 것 등이 대기업-소셜벤처 간 협력사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선희 법무법인 디라이트 파트너 변호사는 "애플, GE 등의 글로벌 기업들이 협력업체 선정시 ESG수준이 미달할 경우 우선협상대상에서 탈락시키거나 거래관계를 즉시 종료하고 있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등 국내 대기업들도 협력업체의 환경, 인권, 재무건전성을 진단하고 있다"며 "이제 글로벌기업은 물론, 국내 대기업 역시 공급망 관리 및 실사를 필수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임팩트 투자와 ESG'에 대해 발표한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는 "근래 임팩트 투자가 '착하지만 돈 못 버는 투자'가 아닌 'High Impact, HIgh Return'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사회문제 해결과 수익창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임팩트 투자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증대되면서 글로벌 임팩트 투자 규모가 2013년 460억달러에 2022년 1조1640억달러로 지난 10여년 간 약 25배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ESG를 고려해 사회적으로 안 좋은 영향을 끼치는 기업에 투자를 거르는 것 역시 아주 넓게 보면 소셜 임팩트를 고려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ESG로 대표되는 비재무적요소들은 금융시장에서 널리 활용되는 기준으로 자리 매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자유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전 세계적으로 ESG가 기업의 필수경영 요소로 대두됨에 따라 소셜벤처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커지고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소셜벤처들이 지속성장을 위해 ESG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ESG가 기업의 생존과 지속성장에 핵심적인 요소로 떠오르면서 환경·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소셜벤처의 잠재력과 성장성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소셜벤처는 기업 자체의 지속성을 위해 ESG경영을 해야하는 동시에 새로운 사업모델 및 기술 개발에 ESG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상의 ESG 포럼은 2021년 4월에 처음으로 개최된 이후 최신 ESG 이슈를 다루며 정기적으로 개최됐고 이번에 15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