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1℃

  • 인천 11℃

  • 백령 11℃

  • 춘천 13℃

  • 강릉 18℃

  • 청주 12℃

  • 수원 11℃

  • 안동 14℃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2℃

  • 전주 12℃

  • 광주 12℃

  • 목포 13℃

  • 여수 13℃

  • 대구 13℃

  • 울산 13℃

  • 창원 13℃

  • 부산 13℃

  • 제주 18℃

제네시스, 벤츠·BMW 꺾고 국내 고급차 시장 1위 탈환

제네시스, 벤츠·BMW 꺾고 국내 고급차 시장 1위 탈환

등록 2020.08.17 19:42

주동일

  기자

1~7월 판매 65% 늘어 6만대하반기 GV70·G70으로 굳히기

제네시스는 GV80 가솔린 모델에 신규 2.5 터보, 3.5 터보 엔진을 최초 적용했다. 가솔린 모델의 판매 가격은 ▲2.5 터보 6037만원 ▲3.5 터보 6587만원부터 시작된다. 사진=제네시스 제공제네시스는 GV80 가솔린 모델에 신규 2.5 터보, 3.5 터보 엔진을 최초 적용했다. 가솔린 모델의 판매 가격은 ▲2.5 터보 6037만원 ▲3.5 터보 6587만원부터 시작된다. 사진=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가 국내 고급차 시장 1위에 다시 올랐다. 약 4년 만에 독일 수입차 브랜드를 제친 것이다. 17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제네시스의 국내 누적 판매량은 약 6만대를 기록했다. 반면 메르세데스-벤츠와 BMW의 우리나라 누적 판매량은 각각 4만1583대와 2만9246대에 달했다.

지난 1년 동안 제네시스 판매량은 64.8% 늘어났다. 수입차업계 1위인 메르세데스-벤츠의 판매량이 2.8% 증가한 것과 대조적이다. BMW는 판매 실적이 34.6% 올랐지만, 제네시스와의 격차는 두 배로 벌어졌다.

제네시스는 2015년 브랜드로 출범한 뒤 2016년 판매량 6만6278대를 기록했다. 메르세데스-벤츠(5만6343대), BMW(4만8459대)를 제치고 고급차 시장 1위에 오른 것이다.

하지만 메르세데스-벤츠의 공격적인 신차 출시로 2017년 이후로 고급차 시장 1위 자리를 내줘야 했다. 특히 2017년과 2018년엔 BMW보다 판매량이 낮았다.

올해엔 제네시스 브랜드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GV80을 출시하면서 구도가 바뀌었다는 분석이다. GV80은 올해 7월 말을 기준으로 약 2만대가 판매됐다. 3월 말에 선보인 3세대 G80은 판매량 2만8993대를 기록했다.

뉴스웨이 주동일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