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25℃

  • 인천 23℃

  • 백령 11℃

  • 춘천 29℃

  • 강릉 26℃

  • 청주 28℃

  • 수원 24℃

  • 안동 2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28℃

  • 전주 25℃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1℃

  • 대구 28℃

  • 울산 22℃

  • 창원 25℃

  • 부산 22℃

  • 제주 20℃

조원태 회장 ‘숨은’ 우호지분···한진칼 주총 흔든다

조원태 회장 ‘숨은’ 우호지분···한진칼 주총 흔든다

등록 2020.03.09 11:09

이세정

  기자

GS칼텍스, 작년 말 한진칼 지분 0.25% 사들여경동제약도 0.02% 매입···조양호와 체육계 인연한일시멘트, 25년 긴밀한 관계···조 회장 편 설 듯베일 가려진 추가 세력, 표대결서 결정적 역할 관측3자연합, 타임폴리오자산운용 우군에도 여전히 열세

조원태 회장 ‘숨은’ 우호지분···한진칼 주총 흔든다 기사의 사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연합군의 경영권 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제3 세력들의 윤곽이 나타내고 있다. 의외의 주주들은 조 회장 백기사로 분류되는 분위기인데, 주주총회 표대결에서 결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GS칼텍스는 지난해 말 한진칼 주식 14만주(약 0.25%) 가량을 매입했다. 주주명부를 폐쇄하기 전이기 때문에 오는 27일 열리는 정기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GS’ 허씨 가문과 ‘한진’ 조씨 가문의 인연을 고려할 때, GS칼텍스는 조 회장 편에 설 것으로 전망된다. 허창수 전 GS그룹 회장은 고(故) 조양호 전 회장과 각별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허 전 회장은 조 전 회장 장례식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자격으로 추도사를 맡기도 했다.

GS홈쇼핑은 허태수 현 회장이 대표이사이던 지난해 10월, 조 전 회장의 ㈜한진 상속 지분을 블록딜 방식으로 전량 매입했다. GS홈쇼핑은 양사간 물류협력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조 회장 일가의 상속세 부담을 낮춰주는 한편, 우호 지분으로 남기 위한 의도라고 풀이했다.

경동제약은 작년 4분기 중 한진칼 주식 1만4000주를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분율로 계산하면 0.02%다. 경영권 분쟁에 따른 시세차익을 노린 단순투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조현아 연합보다는 조 회장 편으로 힘을 실어줄 것이란 시각이 나온다. 앞서 경동제약은 지난해 2분기부터 대한항공 주식을 보유해 왔다. 수출 등 파트너십을 위한 전략적 행보인 만큼, 기존 경영진 체제를 선호할 것이란 추측이다.

또 류덕희 경동제약 회장은 대한보디빌딩협회장을 지낸 적이 있다. 조 전 회장이 대한탁구협회장을 역임했다는 점에서 체육계 인연을 유추할 수 있다. 류 회장은 조 전 회장 장례식에도 직접 찾아 고인을 기렸다.

한일시멘트는 지난해 2월부터 한진칼 지분 0.39%를 보유 중이다. 대한항공 지분 0.5%도 있다. 이전에는 지주회사인 한일홀딩스가 한진칼, 대한항공 주식을 각각 1996년, 2013년부터 가지고 있었다. 대한항공 역시 1996년부터 한일시멘트 지분을 들고 있다. 한일홀딩스가 인적분할한 2018년에는 이 회사 지분을 사기도 했다.

허동섭 한일시멘트 명예회장은 조 전 회장과 경복고 동창이고, 약 20년간 ㈜한진 사외이사를 맡기도 했다. 현재 한일시멘트그룹은 허 전 회장의 조카인 허기호 회장이 이끌고 있다. 두 회사가 약 25년째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는 점으로 볼 때, 조 회장 우군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다.

베일에 쌓여있던 새로운 주주들이 등장하면서 조 회장 우호 지분은 기존보다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조 회장 측 의결권 유효 지분은 본인과 모친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 등 특별관계자 22.45%를 비롯해 델타항공(10%), 카카오(1%),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우리사주조합(3.8%) 등 14.80%를 더한 37.25%다. 여기에 GS칼텍스와 경동제약, 한일시멘트 지분까지 포함하면 37.91%가 된다.

시장에서는 아직 공개되지 않은 백기사가 더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KCGI의 경영권 공격은 2018년 하반기 시작됐고, 미리 우군을 확보해 놨을 것이란 얘기다. 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반기를 든 지난해 12월23일부터 주주명부 폐쇄 직전인 12월31일 사이에 한진칼 지분을 매수한 세력이 있을 수 있다고 분석한다.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3자 연합의 3월 주총 기준 의결권 지분은 31.98%다. 3자 연합 역시 숨은 우호 세력이 있다.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은 현재 2.2%의 지분을 보유 중인 것으로 추산된다. 강성부 KCGI 대표와 황성환 타임폴리오자산운용 대표는 서울대 투자연구회(SMIC) 동기로 개인적 친분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 지분을 더하면 34.18%가 된다. 조 회장 측과의 격차는 3.73%포인트로, 여전히 밀리는 형국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조 회장 측은 KCGI가 지분을 사들인 직후부터 델타항공과 접선하는 등 지분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며 “아직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세력이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주총 표대결 결과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현아 연합 역시 베일에 쌓인 세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양 측의 지분차가 크지 않은 만큼, 주식 1주가 아쉬운 상황”덧붙였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