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추미애 “소득주도성장 성과 위해 인내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고용지표에서 좋지 않은 모습이 나와 당정청이 긴급회의를 통해 일자리 예산을 늘리겠다고 밝힌 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작금의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소득주도성장의 성과를 위해선 ‘인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당정청은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기로 했다”며 “정부는 저소득층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여력을 마련하고 불평등 해소에 최우선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이 경제를 악화시켰다며 경제정책을 수정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당정청 회의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정책에 대해 수정을 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추 대표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과를 거두기 위해선 인내해야 한다”며 경제정책에 대한 지지를 굳건히 했다. 그러면서 “경제 패러다임 전환과 경제 체질에 대한 혁신이다”며 “정부는 시의적절한 재정확대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소득 양극화를 해소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선 신성장동력을 만들어야 한다”며 “안전과 재난, 원격의료 같은 국민 생명과 민생에 직결되는 문제부터 혁신이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25일로 1차 활동기간이 마감되는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선 “거북이에게는 털이 없고 토끼에게는 뿔이 없는데, 거북에서 털을 찾고 토끼에서 뿔을 찾으려는 야당 때문에 허송세월만 했다”며 “야당의 무리한 정치공세로 혈세 낭비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드루킹 일당의 일방적 진술에 따라 수사한 특검은 역사상 최악의 특검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소모적 정쟁거리에 불과한 드루킹 특검을 조속히 끝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