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TB투자증권, 리서치본부에 김한진 박사 영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김한진 수석연구원. 사진 = KTB투자증권


KTB투자증권은 거시적 안목을 통해 스타 애널리스트이자 펀드매니저로 활동해 온 전 피데스투자자문 김한진 부사장을 리서치본부 투자전략파트 수석연구위원으로 영입했다.

경제학 박사인 김한진 위원은 지난 86년부터 증권업계에 이코노미스트로 활동해왔다. 주요 경력으로는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삼성자산운용 리서치헤드, 피데스투자자문 리서치본부장 등이 있다. 또 최근까지는 피데스투자자문 부사장으로 근무해왔다.

지난 30년 가까이 증권사와 운용사에서 리서치와 운용업무를 총괄한 경험을 가진 경제학 박사이자 경영진이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이 아닌 시니어 연구위원으로 활동하기 위해 실무로 복귀하는 것은 영미권에서는 흔한 사례지만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일이다.

이에 대해 KTB투자증권 정용택 리서치본부장은 “글로벌 변수에 의해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현 상황에서 수십 년간 다양한 각도에서 경험을 쌓아온 시니어 애널리스트가 투자전략과 매크로를 담당함으로써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전략을 제시하고 효율적인 기업분석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며 “KTB투자증권은 한국 사회에 새로운 리서치 모델을 제시하여 변화된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다” 고 밝혔다.

한편 KTB투자증권 리서치본부는 지난 2월 기존의 브로커리지 중심 리서치에서 혁신, 성장기업 발굴을 목표로 전통산업을 분석하는 ‘코어비즈 리서치’와 창조경제에 부합하는 투자유망 혁신형 기업을 분석하는 ‘이노비즈 리서치’로 확대 개편한 바 있다.

KTB투자증권은 이번 영입한 김한진 박사가 매크로의 방향과 전략을 제시하는 일을 전담함으로써 이코노미스트 역할을 병행해온 정용택 리서치본부장이 이슈 리포트 발간 및 지난 6개월간 준비해온 이노비즈 리서치의 본격화에 좀더 역점을 둘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지은 기자 pje8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