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선대위 인선 발표 내일 아냐···서두를 일 아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초·재선 의원들과 오찬···윤 “의원들과 상견례 자리”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가 지난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 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 기념회에 참석해 김 전 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1차 인선 발표가 오는 17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내일은 아니다”며 “많은 분의 의견을 들어야 해서 서두르지 않는다”고 밝혔다. 초·재선 의원들 등을 잇따라 만나며 선대위 구성에 고심을 하는 모습이다.

윤 후보는 16일 국민의힘 초·재선 의원들과 오찬 전 여의도의 한 식당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일은 아니지만 늦지는 않을 것”이라며 “여러분의 의견을 들으면 점점 더 나은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오찬에 참석한 초·재선 의원들은 이채익·박성중·이만희·김미애·김선교·박성민·안병길·최춘식·황보승희 의원 등 9명이다. 윤 후보는 이날 만남에 대해 “우리 당 의원들과 한번씩 상견례를 하는 자리”라고 전했다.

앞서 오전에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 나경원 전 의원, 권성동 의원 등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원 전 지사와의 만남에 대해선 “대선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했다”며 “(원 전 지사가) 어떤 식으로 함께 할지 고민해보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선대위 구성과 관련해서는 “많은 분의 중지를 모아 당 중심이 되는 것이 선대위 체제”라며 “당 바깥에서 정권 교체를 바라는 분들을 많이 영입하고 그 분들의 도움을 받으려 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 선대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이 큰 가운데 4명의 총괄 본부장 중 권영세 의원을 포함한 2명이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전날 한기호 사무총장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그동안 윤 후보 비서실장을 맡아온 권성동 의원이 새 사무총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