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대중·노무현 찾은 윤석열, ‘국민 통합’ 메시지 강조(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18 민주묘지 참배 등 1박 2일 일정 마무리
‘김대중 기념관’ 방문···호남 민심 수습 나서
봉하 마을 묘역 참배···“다정한 서민 대통령”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 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데 이어 11일 김대중 노벨 평화상 기념관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국민 통합’ 메시지를 강조했다. 이틀째 ‘호남 민심 달래기’ 행보를 이어간 윤 후보는 외연 확장을 본격화 하며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부각, 중도층 표심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윤 후보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 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그는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국민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으신 분”이라며 “서민적이고 소탈한, 대중에게 격의 없이 다가가는 그런 모습들이 많이 생각난다”고 밝혔다. 방명록에는 “다정한 서민의 대통령 보고 싶습니다”라고 적었다.

‘국민 통합’을 강조한 것이 집권 시 문재인 정부 인사들에 대한 보복성 조치를 하지 않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대해선 “정치 보복이라는 것은 정치가 아니고 공작”이라며 “그런 공작을 안한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앞서 봉하 마을을 방문하기 전 오전에는 전남 목포에 있는 김대중 노벨 평화상 기념관도 다녀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김 전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이 되셔서 자신을 힘들게 했던 분들을 다 용서하고, 국민 통합이라는 큰 밑그림으로 IMF라는 국난 극복을 해나가셨다”며 “‘김대중 정신’ 하면 가장 먼저 내세울 게 국민 통합이다. 국민 통합으로 어려운 국가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과거 광주지검에서 근무했던 인연을 언급하며 “이 지역 구석 구석 근무 기간 동안 둘러봤고 오래 전부터 지역 친구도 많다”며 “저한테 호남은 어색하지 않다. 늘 친근한 느낌”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전남 목포시 김대중 노벨 평화상 기념관을 방문, 김 전 대통령의 1대 1 크기 사진과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하지만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돌아선 호남 민심은 보듬지 못했다. 이날 기념관 앞은 윤 후보가 방문하기 전부터 지지 단체와 방문을 반대하는 목포 시민 단체가 대치하기도 했다. 그는 전날 5·18 민주묘지 참배 과정에서 강한 항의를 받은 것에 대해선 “다 존중한다”며 “차기 정부를 맡더라도 저를 반대하는 분들도 다 포용하고 국가 정책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논란 이후 전 전 대통령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말씀드렸다”고 짧게 답했다. 그는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 의혹과 SNS ‘개 사과’ 논란을 사과하는 의미에서 광주를 직접 찾았지만, 성난 호남 민심으로 예정된 일정을 모두 소화하지는 못했다.

당초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추모탑에서 헌화와 봉화를 하려 했으나, 시민 단체 회원들의 반발로 결국 중간에서 참배하는 데 그쳤다. 그는 이 자리에서 “저의 발언으로 상처 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날 봉하 마을 방문을 끝으로 1박 2일에 걸친 광주·목포·김해 지방 일정을 마쳤다. 윤 후보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두 분 다 통합을 강조했다”며 “국민 통합이란 게 용서해야 통합인 것도 있지만 부당한 기득권을 타파함으로써 국민 통합에 기여하는 측면이 있다. 두 분 모두에게 이런 정신을 잘 배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12일에는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 미국 방한단을 접견하고 서울 외신 기자 클럽 초청 기자 간담회를 갖는 등 외교 안보 행보도 이어갈 예정이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