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재명·윤석열 첫 만남···尹 “성남 법정에서 자주 봐”, 李 “기억 없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0일 ‘글로벌인재포럼’ 행사장서 첫 ‘대면’
이 후보 측 “직접 대화 기회 갖자, 윤 후보도 고개 끄덕”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한국경제신문 주최로 열린 글로벌인재포럼2021 행사 VIP 간담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후보 선출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서 만났다. 두 후보는 과거 법정에서 만난 인연을 떠올리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한국경제 글로벌인재포럼 2021’에서 만났다.

이 후보는 윤 후보와 반갑게 악수하며 “다시 한번 축하드린다”고 덕담을 건넸고, 윤 후보는 “우리가 20 년 전에 성남 법정에서 자주 봤다”고 회상했다. 이 후보는 “저도 그 말씀을 들었다. 보긴 하셨을 텐데 제 기억에는 없다. 왜냐하면 제가 형사사건을 거의 안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아니다. 그래도 이따금 들어오셨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후 행사 인사말에서도 윤 후보를 언급했다. 그는 “(여기에) 경제인이 많이 있고, 교육계, 정부 정책을 집행하는 공무원분들 계시고, 정치인 분들도 계신다”며 “특히 윤석열 후보를 뵙게 돼서 각별히 반가운 마음이다. 후보 되신 거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했다.

이 후보는 “정치의 존재 이유에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것은 부분에 불과하다. 진정한 목표는 삶 개선하는 민생이어야 한다”며 “오늘 존경하는 윤석열 후보님도 계시는데, 우리가 정부가 해야 할 정치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새롭게 논쟁하고, 합의할 수 있는 일들, 다투지 않고 꼭 해야 하는 일들을 한번 같이 논의할 자리를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날 윤 후보를 향해 제안한 ‘1대1일 회동’과 정례정책토론회 제안을 다시 꺼내 든 것이다.

이 후보에 이어 무대에 오른 윤석열 후보는 “패러다임 전환이라고 하는 것은 규제와 제도 혁신 필요하다”면서도 “더 중요한 것이 4차 산업 혁명 이끌 수 있는 사람을 양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제안에 대한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후 기자들에게 두 후보가 처음 만나 나눈 귓속말 내용을 전하며 “이 후보가 여러 사람 거쳐 이야기가 전달되면 오해가 생길 수 있어 직접 대화하는 기회를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후보도 고개를 끄덕거리는 등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