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두환 옹호’ 윤석열, 광주 찾아 “상처 받은 분들께 사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18 민주묘지 등 방문···호남 민심 달래기
항의 인파에 추모탑까지 못간 채 묵념만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광주를 찾아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상처 받으신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지난 10월 19일 옹호 발언 논란이 터진 이후 22일 만에 호남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이다. 호남 지역의 분노를 산 만큼 이를 수습하기 위한 행보다.

윤 후보는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아 “광주의 아픈 역사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가 되었고 광주의 피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꽃 피웠다”며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5월 광주의 아들이고 딸”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통령에 당선되면 국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호남 포옹을 약속했다.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꿈과 희망이 넘치는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며 “여러분께서 염원하시는 국민 통합 반드시 이뤄내고, 여러분께서 쟁취하신 민주주의를 계승·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민주묘지 추모탑에 헌화·분향하려 했던 윤 후보는 자신의 광주 방문을 반대한 일부 시민 단체의 격렬한 반발에 결국 추모탑에 도착하지는 못했다. 그는 묘역 근처에서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제 발언으로 상처 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드렸다”며 “이 마음은 제가 오늘 이 순간 사과드리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상처 받은 국민, 특히 광주시민 여러분께 이 마음을 계속 갖고 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 분들의 마음을 십분 이해한다”며 “5월 영령께 분향, 참배했으면 좋았을 텐데 많은 분들이 협조해주셔서 제가 분향은 못했지만 사과드리고 참배 드려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그는 경선 과정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 기용을 강조하는 차원이었다고 해명했지만 광주 시민 등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정치권 안팎에서 쏟아졌다. 결국 유감 표명과 사과를 했지만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국민을 조롱한 것 아니냐’는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한편 그는 이날 오전에는 5·18 민주화 운동을 이끈 인권 운동가 고(故) 홍남순 변호사의 전남 화순 생가를 방문해 유족과 차담회를 가졌다. 고 홍남순 변호사는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군의 시민 학살에 항의하는 행진을 벌였다가 군사 재판에서 내란 수괴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던 대표적인 호남의 인권 변호사다.

그는 오는 11일에는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각각 방문한다. 봉하 마을에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등 중도 외연 확장 행보를 이어간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