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고승범 금융위원장 “빅테크 동일기능 동일규제 원칙 지킬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소통 강화해 합리적 방안 찾을 것”
“가계부채 관리 보완 대책 검토 중”
“DLF 소송 항소, 금감원 입장 존중”

이미지 확대thumbanil

신한금융지주 창립 20주년 기념 세계경제연구원-신한금융그룹 국제컨퍼런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금융당국의 빅테크 규제 기조에 시선이 모이는 가운데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동일기능 동일규제’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나 “금융위는 ‘동일기능 동일규제’ 원칙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며 “그 원칙을 앞으로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빅테크·핀테크와 금융산업 간 이해관계가 다를 수 있다”면서 “여러 이슈에 대해 소통을 강화하면서 기초를 만들고 합리적 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빅테크·핀테크 주도 대환대출 플랫폼과 관련해서도 “처음부터 다시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여러 의견을 충분히 듣고 얘기하겠다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와 함께 가계대출 관리 차원에서 전세대출 제한을 검토하는지에 대해 고 위원장은 “보도 반박자료 내용 그대로”라며 답을 피하면서도 “가계부채는 강력히 관리해야 하는 상황이고 추가로 보완할 수 있는 과제는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일 금융지주회장을 만나 더 자세히 말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징계 취소 소송 항소 여부를 놓고는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에게 금융위의 의견을 전달한 것은 없다”면서 “금감원이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존중하고 금융위로서는 제도 개선을 어떻게 할지 얘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