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2030년까지 ESG 분야에 여신 180조 공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ESG 경영 로드맵’ 수립하고
우리 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
이사회 내 ‘ESG위원회’ 신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2030년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에 180조원을 투입한다.

1일 수출입은행은 이날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창립 45주년 기념식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의 ‘ESG 경영 로드맵’을 확정·발표했다고 밝혔다.

수은의 ESG 경영 로드맵은 ▲우리 기업의 글로벌 ESG 경쟁력 강화 지원 ▲국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 기여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 등 목표를 골자로 한다.

특히 2030년까지의 정량목표로 ▲ESG 여신 180조원 공급 ▲ESG 채권 200억달러 발행 ▲기관 탄소배출량 50% 감축 등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수은은 ▲ESG 품목기반 지원 ▲ESG 성과창출 지원 △중소·중견기업 ESG 활성화의 3대 원칙 아래 10개의 ESG 금융 프로그램을 지정해 우리 기업을 지원한다. 금리우대, 외부인증 수수료 지원 등으로 다양한 ESG경영 활동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수은은 ESG 경영의 가이드라인이 되는 7대 이행원칙과 ESG 업무를 전담하는 조직체계 수립 계획도 공개했다.

7대 이행원칙엔 지속가능한 대외경제협력 증진을 통해 ESG 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수은의 실천 의지가 담겼다. ▲금융의 사회적 가치 확대 ▲기관 운영의 지속가능성 제고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 등이 대표적이다.

수은은 이달 정기 인사를 통해 전담부서인 ‘ESG경영부’를 신설하고, 중장기 ESG 경영 전략과 이행성과를 관리·감독할 ‘ESG위원회’도 이사회 내에 꾸린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창립기념식에서 “이제 ESG경영은 새로운 나침반이 되어가고 있다”면서 “ESG 로드맵의 차질 없는 이행을 통해 우리 기업의 글로벌 ESG 경쟁력 강화를 선도하는 수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