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리안리, IFRS17 대비 유럽형 리스크관리 체계 구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종로구 코리안리 본사. 사진=코리안리

재보험사 코리안리가 오는 2023년 보험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해 유럽형 리스크 관리 체계 구축에 나섰다.

코리안리는 정교한 보험리스크 산출을 위한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를 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IFRS17과 신(新)지급여력제도(K-ICS) 시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획됐다.

IFRS17은 보험부채를 기존의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 국제회계기준이다. 이에 따라 자본 변동성 확대 등 위험 요인을 반영한 K-ICS가 함께 시행될 예정이다.

새 회계제도는 회사별 특성을 반영해 리스크를 측정하는 원칙론적 기준서를 준용하며, 기본적으로 내부모형 활용을 지향하고 있다.

앞서 솔벤시(Solvency)Ⅱ를 도입한 유럽의 재보험사들은 2000년대 초반부터 내부모형을 구축해 경영에 활용하고 있다. 각 회사의 특성을 반영해 리스크량을 보다 정교하게 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뮤니크리(Munich Re), 스위스리(Swiss Re) 등 글로벌 재보험사들은 내부모형을 영업전략과 경영의사결정 등에 활용 중이다.

코리안리는 IFRS17 시행을 1년여 앞둔 내년 1월 말까지 보험 내부모형 구축 프로젝트를 완료할 예정이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변화된 제도 하에서 회사 본연의 리스크량을 산출하고, 이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코리안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