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울산1공장 4월7~14일 ‘휴업’ 결정···반도체 대란 불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난 29일 긴급 회의 휴업 여부 논의
30일 대의원 비상간담회 내부 휴업 수용
코나 6000대·아이오닉5 6500대 생산 차질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전경. 사진=현대차 홈페이지

반도체 대란의 불똥이 현대자동차 생산에 불똥이 튀었다.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들이 반도체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이 현대차까지 영향을 끼쳤다.

30일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1공장은 내달 7일부터 14일까지 휴업을 결정했다. 울산1공장은 소형 SUV 코나와 전기차 아이오닉5, 준중형차 벨로스터를 생산하는 곳이다.

울산1공장의 휴업은 코나에 탑재되는 전방 카메라 반도체와 아이오닉 5 PE모듈 수급 차질 때문이다.앞서 현대차 울산1공장은 29일 긴급회의를 열고 휴업 여부를 논의했다.

현대차 사측이 노조에  휴업을 요청했고 노조는 30일 대의원 비상간담회를 갖고 내부적으로 휴업 수용 여부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휴업에 따른 영향으로 코나는 6000대, 아이오닉5는 6500대 가량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올초부터 반도체 재고 확보를 위해 부품을 공급하는 1차 협력사에 반도체 재고 확보를 맡기지 않고 직접 반도체 생산업체와 물량 확보 협상을 진행했지만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이같은 반도체 품귀현상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자동차 시장이 회복세로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반도체를 구하지 못해 생산을 중단하는 상황까지 처하게 된 것.

코로나 19의 여파로 인해 전 세계 자동차 수요가 감소할 것을 감안하여 반도체 업체들이 감산에 들어갔지만 자동차 판매는 빠르게 회복세에 접어들어 이같은 품귀 현상이 빚어진 것.

그렇다고 빠르게 반도체를 증산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는 부가가치가 높고 보안 문제도 까다롭지 않은 반면 차량용 반도체는 수익성이 낮고 높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요구하고 결함 발생과 안전사고, 리콜 등의 부담이 크기 때문에 단기간 공급 확대가 어려운 품목이다.

반도체 업체들이 생산라인 증설에 나선다고 해도 적어도 시설투자가 완료되기까진 6개월 이상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글로벌 자동차 반도체 점유율 70% 가량 차지하고 있는 대만 파운드리 업체 TSMC가 차량용 반도체 가격을 15%가량 높일 전망이어서 완성차 업체들은 부품 수급 차질 여파가 길어질 경우 제조 원감 부담도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