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장재훈 현대차 사장, ‘성과·보상’ 진심으로 공감···“성과금 문제 바꾸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9일 직원들에 이메일 통해 밝혀
“합리적인 제도에 더 큰 보상 나눌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성과금 지급 기준을 만들고 지급시기도 최대한 앞당기도록 하겠다”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은 29일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성과급 문제를 책임지고 바꾸겠다”고 밝히며 진화에 나섰다.

장 사장은 성과·보상에 대한 직원 여러분들의 실망감과 아쉬움을 진심으로 공감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성과금 지급 기준을 만들고 지급시기도 최대한 앞당기도록 하겠다고 방법을 제시했다.

장 사장은 “임직원분들이 노력해 온 여러 사업에서 더 많은 성과가 날 것이고 더 합리적인 제도에서 다 함께 더 큰 보상으로 나눌 것이며 조금만 믿고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난해 코로나19 위기상황을 잘 극복했음에도 품질비용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많은 임직원분들이 올해 성과금이 또 줄어들까봐 걱정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올해만큼은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집중해 예외적으로라도 품질비용을 제외하고 성과금을 책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성과금 기준은 직원과 회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도록 만들고자 노사간 논의를 준비하고 있다"며 "성과금 기준을 수립하면 투명하게 공개하고 2022년부터는 경영실적이 확정된 후 빠르게 지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 사장은 “최대한 빠르게 노사가 함께, 올해 성과금 규모와 기준을 밝힐 수 있도록 제가 직접,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성공하는 회사의 신용과 신뢰는 고객과 직원 모두에게 필요한 것이며 고객과의 신뢰가 품질이라면, 회사와 직원간의 신뢰는 성과에 대한 공정·투명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 제가 책임지고 새롭게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현대차그룹 사무·연구직 직원들은 최근 정의선 회장과 가진 ‘타운홀 미팅’에서 성과 보상에 대한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