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17 국감]한국가스공사, 유흥주점·집창촌 등지서 가리지 않고 집단 성접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계약 밀어주고 11명 258회 골프 접대
성접대도 9명이 23회나 받아

한국가스공사 임직원의 ‘상갑질’과 비리가 상상을 초월해 매우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계약관리 직원 등이 특정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이들 중 11명은 총 258 차례의 골프접대를 받고, 9명은 23차례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을 포함한 22명의 간부 및 직원들은 2016년 11월 파면(파면8명, 해임 3명, 정직 8명, 경징계 이상 3명) 등 중징계를 받았다.

겉으론 정상적인 계약으로 포장하고 실제로는 부당한 압력을 통해 계약업체에게 자신과 유착관계에 있는 업체의 물품(영상관제시스템, 감시카메라 설비, 기슬과제 수행)등을 납품 받도록 종용하면서 자신의 이권을 챙겨왔다. 악질적이고 지능적인 방법은 장기간 비위행위를 감추는 결과를 낳았다.

이들 중 지역본부장급 이씨의 사례만 살펴보면, 이씨는 12개 업체로부터 향응을 제공 받고 이 중 일부 업체를 자신이 관리·감독하는 원도급사에게 해당 업체의 물품이 납품 되도록 부당한 압력을 지속적으로 행사했다.

이씨는 이러한 방법으로 꾸준히 2개 업체를 밀어주고 해당업체로부터 34차례 골프접대 등 향응을 제공받고, 또 다른 업체로부터도 30차례의 골프접대를 받았다. 이외에도 이씨를 접대하기 위해 12업체가 2011년부터 2016년 2월까지 사용한 금액은 6400만원이다.

접대 방법도 다양했다. 골프와 술자리 이후에 추가 결제를 통해 이를 이씨가 자유롭게 사용하도록 했다. 업체들의 접대금액도 해마다 늘어 2012년 400만원, 2013년 870만원, 2014년 1810만원, 2015년 2430만원까지 계속해 접대비용이 늘어났다.

이씨 외에도 공사의 다른 직원 9명은 무려 23회나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광주 ‘라마다’ ‘누룽지’ 대구 ‘포유’ ‘여우비’ 등의 유흥주점과 집창촌을 이용해 성 접대를 받았고 해외여행 목적으로 현금으로 받아 챙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 모씨의 경우에는 자신의 배우자까지 동반해 골프접대를 수시로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훈 의원은 “가스공사 임직원들의 비위행위가 도를 넘어서 사회적 공분까지 일으킬 만한 상황”이라며 “가스공사는 내부 감사 시 계약 업체만 확인하는 것에 그치지 말고 하도급 등 관련 업체까지 꼼꼼히 살펴 다시는 이런 부정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